예시공 프로젝트 신작 연극 '생일파티' 17일 개막

2020년 '창작산실 대본공모' 선정작
삶·죽음 경계선 위 사람들의 이야기
22일까지 더줌아트센터
  • 등록 2021-08-09 오전 9:10:31

    수정 2021-08-09 오전 9:10:31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예시공 프로젝트는 연극 ‘생일파티’를 오는 17일 서울 용산구 더줌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연극 ‘생일파티’ 포스터(사진=더줌아트센터)
‘생일파티’는 2020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산실 대본공모’에 선정된 극작가 백미미의 작품이다. 지난 1월 씨어터 송 낭독공연으로 선보였고, 정식 공연으로 관객과 처음 만난다.

작품은 현시대의 삶을 ‘제한된 공간’에 비유한다. 그 공간 속에 매몰된 채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서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알 수 없는 이유로 사람들이 죽어 나가고 있는 곳에 있는 황량한 저택에서 죽음으로 도피한 인물들이 저택 주인 리사의 생일파티를 열면서 벌어지는 사건들로 삶과 죽음을 돌아보게 만든다.

예시공 프로젝트는 ‘예술가들이 모여 시간과 공간을 만들어가는 프로젝트’라는 의미로 2017년 뉴욕 브릭 씨어터 페스티벌에서 시작한 신진 예술단체다. 뉴욕과 한국에서 연극, 무용, 시각예술, 음악 등 다양한 예술 요소를 실험하며 공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연 관계자는 “예시공 프로젝트는 이 공연으로 ‘동시대에 대한 끊임없는 탐색과 실험’을 창작의 근간으로 삼으며 한국 창작 연극의 장기적인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공연은 오는 17일부터 22일까지 휴일 없이 진행한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객석 한 칸 거리 두기’를 운영한다. 티켓 가격 전석 4만원.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