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文 대통령, 北 김정은에 준 USB 뭘 담았는지 밝혀야"

  • 등록 2021-01-30 오후 1:46:25

    수정 2021-01-30 오후 1:46:25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국민의힘 소속 유승민 전 의원이 ‘북한지역 원전건설 추진 방안(북원추)’ 파일에 대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뽀요이스 북원추의 진실을 밝혀라’는 제목으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유 전 의원은 “산업부의 ’신내린 사무관‘이 감사원 감사를 앞두고 심야에 불법삭제한 파일 중 ‘북한지역 원전건설 추진방안 (북원추)’ 파일이 있었음이 드러났다”며 “핀란드말로 ‘北’을 뜻하는 ‘뽀요이스(pohjois)’라는 이름의 폴더에 있던 북한 관련 17개 파일이 모두 삭제됐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유 전 의원은 이 파일들이 2018년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5월 2~15일 사이에 작성됐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드러난 증거만 보더라도 우리 정부가 북한에 원자력 발전소 건설을 추진하려 했다는 건 초등학생도 생각할 수 있는 상황이다”라며 “청와대와 민주당이 파일 내용의 사실 여부가 아니라 야당 비판의 말꼬리를 잡고 적반하장으로 나오는 건 도둑이 제 발 저린 격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남에서는 월성1호기 경제성까지 조작해 탈원전을 하는데 북에는 원전을 지어준다? 핵무기를 보유한 북에게 전술 핵무기조차 하나도 없는 남이 원자력 발전소를 지어준다?”고 반문하며 “장관이 ‘죽을래’라고 협박하는데 대통령이나 장관 지시도 없이 어느 간 큰 산업부 공무원이 북한에 원전을 건설하는 문서를 작성했단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 전 의원은 “그렇게 떳떳하다면 왜 야밤에 허겁지겁 파일을 샂게했다는 말인가”라며 ”청와대는 가짜뉴스니 법적대응이니 하면서 야당을 겁박할게 아니라 ‘뾰오이스 북원추’ 파일에 도대체 무슨 내용이 있었는지, 문재인 대통령이 도보다리 회담에서 김정은에게 준 USB에는 무엇이 있었는지, 정상회담 직후 대통령은 무엇을 지시했는지, 있었던 사실을 그대로 밝히면 될 일”“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검찰이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통해 해당 파일에 무슨 내용이 들어있었는지 모든 진실이 샅샅이 밝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