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조폭인줄 몰랐다"던 이재명, 과거 동일한 조폭 두 번 변호

  • 등록 2021-10-20 오전 9:07:15

    수정 2021-10-20 오전 9:07:15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과거 변호사 시절 폭력 조직원을 변호한 것과 관련해 “조폭인 줄 몰랐다”라고 해명한 가운데, 법조계에서는 이 지사가 같은 조폭을 두 번에 걸쳐 변호했던 사실이 수면 위로 올랐다.

(사진=뉴시스)
앞서 이 지사는 성남 지역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던 지난 2007년 3월 수원지검 성남지청이 성남 국제마피아파 60여 명을 집단 폭행 등의 혐의로 검거해 기소한 사건에서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2명의 변호를 맡았다.

이에 대해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지난 2018년 해당 사건을 보도하자 이 지사는 “조폭이 아니라고 주장을 했다니까요? 가족들이 와서 선량한 시민인데 억울하게 잡혀 있으니 억울함을 풀어달라고 해서 사건을 수임했다”며 “만약에 정말로 조폭이 아닌데 조폭으로 기소됐다면 얼마나 억울하겠나. 세상 사람들이 ‘왜 그걸 했느냐’라고 물으면, 저는 ‘내가 생각하는 억울함 없는 사회를 위해서 이 억울하다고 하는 사람들을 내칠 수가 없었다’라는 말씀을 드릴 수밖에 없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최근 법조계와 조선일보의 보도 등에 따르면 이 지사가 2007년 3월 변호를 맡았던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2명 중 1명인 행동대원 김모씨에게는 이미 조폭 활동 중 폭행죄로 기소돼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의 전과가 있었다. 김씨는 2007년 8월 이 지사가 변호한 사건에서 공동 상해 등의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김씨는 같은 해 9월 미성년자에게 주류를 판매한 주점이 적발된 사건에서 관련자들에게 위증을 교사한 혐의로 또다시 기소됐는데, 이 사건의 변호도 이 지사가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한 법조인은 언론을 통해 “2007년 자신이 변호한 조폭 사건에서 유죄를 받은 조폭을 이후 또 변호한 것”이라며 “조폭인지 모르고 수임했다는 2018년 이 지사 해명은 납득하기 어렵다”라고 전했다.

반면 이 지사 측은 언론에 “폭력 사건의 피의자가 모두 조폭이 아니며, 변호인은 의뢰인의 발언을 신뢰하는 것이 타당하므로 이 지사는 피의자가 조폭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음이 자명하다”라고 반박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