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5월 중국노선 대거 취항

  • 등록 2002-04-29 오전 10:28:28

    수정 2002-04-29 오전 10:28:28

[edaily 문주용기자] 대한항공(03490)이 5월부터 중국노선에 대거 신규 취항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중국 지역에 신규 취항하는 노선은 오는 5월 1일 인천~지난(濟南)에 이어 8일 대구~옌타이(煙臺), 11일 인천~샤먼(厦門), 24일 광주~상하이(上海) 순이다. 이와 함께 2일부터 조선족 자치주 옌볜(延邊)의 주도 옌지(延吉)에 인천~옌지간 부정기편을 투입할 예정이다. 대한항고은 매년 한중 항공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데다 특히 월드컵을 찾는 중국 관광객도 대거 내한할 것으로 예상돼 신규 취항을 크게 늘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광주, 대구 등 지방발 신규 노선 개설로 국내 주요 도시와 중국간 경제 및 인적 교류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5월중 신규 정기노선이 모두 개설되면 대한항공이 중국지역에 취항하는 도시는 현재 9개에서 12개, 취항 노선수는 12개에서 16개, 주간 운항 횟수는 70회에서 82회로 늘어나게 됐다. 또한 월드컵이 열리는 기간 동안에는 중국 관광객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수요가 집중되는 베이징 노선 위주로 B747기 등 대형기로 모두 65회의 임시편을 투입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한중노선에서 지난 2000년 67만명, 2001년 84만명의 여객을 수송한데 이어 올해 사상 처음으로 100만명 돌파를 예상했다. ▲인천~지난 노선= 중국 산둥(山東)성의 성도로 인접한 곳에 태산(泰山)과 공자 유적지인 곡부(曲阜)로 유명한 지난(濟南)에 161석 B737-800기로 주 3회(월수금) 운항힌다. 인천발 KE847편이 오전 9시10분 출발해 지난에 오전 10시20분(현지시간)에 도착하며, 지난발 KE848편은 오전 11시25분 출발해 오후 2시25분 인천에 도착한다. ▲대구~옌타이 노선= 옌타이는 중국 산둥반도에 위치한 항구도시로 B737-800기로 주 2회(수토) 운항한다. 대구발 KE847편이 오후 3시35분 출발해 옌타이에 오후 4시15분에 도착하며, 옌타이발 KE850편은 오후 5시15분 출발, 오후 7시45분 대구에 도착한다. ▲인천~샤먼 = 샤먼은 대만의 진먼다오(金門島)와 인접해 있는 중국의 경제특구로 B737-800기로 주 3회(화목토) 운항한다. 인천발 KE887편이 오전 9시10분 출발해 샤먼에 오전 11시10분에 도착하며, 샤먼발 KE888편은 낮 12시10분 출발해 오후 4시 인천에 도착한다. ▲광주~상하이 = 109석 F100기로 주 4회(월수금일) 운항한다. 광주발 KE873편이 오전 10시50분 출발해 상하이에 오후 11시40분 도착하며, 상하이발 KE874편은 오후 1시30분에 출발, 오후 4시15분 광주에 도착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