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엑소 전 멤버 크리스, 중국서 징역 13년형

  • 등록 2022-11-25 오후 5:42:13

    수정 2022-11-25 오후 5:45:57

크리스(사진=웨이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성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그룹 엑소 전 멤버 크리스(중국명 우이판)에 대해 중국 법원이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25일 베이징 청년일보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 차오양구 인민법원은 이날 오전 크리스에 대해 강간죄로 징역 11년 6월을, 집단음란죄로 징역 1년 10월을 각각 선고했다.

법원은 강간죄와 집단음란죄 두 가지 범죄에 대해 징역 13년을 선고하고, 형기가 끝나면 해외로 추방하는 명령을 내렸다.

캐나다 국적의 크리스는 지난해 7월 강간 혐의로 체포됐다. 신화통신은 사법당국을 인용해 크리스가 2020년 11월부터 12월 동안 3명의 여성을 강간했고, 2018년 7월 1일에는 자택에서 집단 성관계를 가진 사실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크리스는 엑소 멤버로 2012년 연예계에 데뷔했다. 2014년 전속 계약 무효 소송을 거쳐 그룹을 탈퇴했다. 이후 중국에서 가수와 배우로 활동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