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76.19 12.31 (+0.38%)
코스닥 1,016.46 4.9 (+0.48%)

서울 도심 곳곳 日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시민단체 연이은 기자회견
  • 등록 2021-04-17 오후 3:30:07

    수정 2021-04-17 오후 3:30:07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서울 도심 곳곳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한 일본 정부의 결정을 비판하는 시민단체 기자회견이 열렸다.

촛불계승연대 천만행동·환경단체 ‘글로벌 에코넷’ 등 8개 시민단체는 17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은 주변국의 안전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무책임한 결정이자 재앙”이라며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일본의 자국 이기주의에 엄중한 대응을 해야 한다”며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잠정조치를 청구하는 것을 준비하고 주변국과 힘을 합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등으로 구성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저지 대학생 긴급 농성단’도 이날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전세계 사람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만행을 두고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전날 오후부터 ‘항의 서한을 전달하겠다’며 지속해서 대사관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에 저지당했다. 경찰이 해산을 명령하는 과정에서 일부 참가자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으나 아직까지 연행된 사람은 없었다. 비슷한 시각 민주노총·한국진보연대 등이 참여하는 민중공동행동은 ‘후쿠시마 오염수, 안전하면 너희가 마셔라’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민중공동행동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7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물질 오염수 방류를 규탄하며 팻말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