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 자영업 손실보상 소급적용 재확인..오늘 본회의

28일 저녁 화상 의원총회 열고 '추경' 의견 수렴
"손실보상 소급적용은 당연…지도부가 결정키로"
  • 등록 2022-05-28 오후 11:33:24

    수정 2022-05-29 오전 2:36:27

[이데일리 이유림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최대 쟁점인 코로나19 손실보상 소급적용에 대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더불어민주당(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은 이날 저녁 화상 의원총회를 열고 추경안과 관련해 의견을 수렴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에서 “소상공인에 대한 코로나19 손실보상 소급적용은 당연한 것이라는 의원님들의 목소리(를 확인했다)”라며 “대통령과 정부·여당이 여야 간의 협상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행동을 하는 것에 대해 많은 의원들이 유감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이) 공약을 파기하고 이렇게 성의 표시를 안 하고 국민들의 삶을 내팽개치는 기재부와 국민의힘 행태에 대해 강한 문제 제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추경 처리 여부와 관련해선 ‘지도부가 현명한 판단을 할 것으로 믿는다’며 위임받았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오는 29일 오전 최종 판단을 한다는 입장이다.

여야는 당초 이날 추경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를 열기로 했으나 핵심 쟁점인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두고 접점을 찾지 못해 29일 오후에 본회의를 열기로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