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쇼 혹사' 류현진에 불똥? 호주 개막전 '감투' 아닌 '짐'

  • 등록 2014-02-25 오후 6:12:50

    수정 2014-02-26 오후 5:32:45

[이데일리 e뉴스 정재호 기자] 2014년 정규시즌의 시작을 호주 개막전으로 치르게 되는 LA 다저스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25일(한국시간) 돈 매팅리(52) 다저스 감독은 이번주 막을 올리는 첫 시범경기의 선발 로테이션을 ‘클레이튼 커쇼(25), 잭 그레인키(30), 류현진(26·LA다저스), 대니 해런(33)’ 등으로 확정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약 한 달 앞으로 다가온 호주 정규시즌 개막전에 나설 선발투수에 대해서는 여전히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며 지난해 메이저리그에서 ‘6경기 평균자책점(ERA) 6.51’ 등을 기록한 맷 매길(24)이 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당초 순서대로 커쇼-그레인키의 원투펀치가 정상 출격할 것으로 보였으나 작년 혹사가 우려되는 커쇼는 제외되는 분위기로 흘러가고 있다.

류현진이 출국에 앞서 몰려든 취재진들의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사진=한대욱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유력 일간지인 ‘LA 타임스’는 25일 “지난해 포스트시즌(PS)을 포함해 259.1이닝을 던졌던 커쇼가 자칫 맷 케인(29·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전철을 밟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커쇼의 호주 행에 제동을 걸었다.

케인은 2012시즌 총 249.1이닝을 던지며 ‘16승5패 ERA 2.79’ 등으로 정점을 찍었다. 그러나 이듬해인 2013년 초반 극심한 난조에 빠지며 ‘8승10패 ERA 4.00(전반기 5.07 후반기 2.36)’으로 시즌을 마감했다.

케인의 전반기(4월 6경기 6.49)와 후반기가 극명하게 달랐던 주요인으로 혹사 논란이 일었고 이는 어느 정도 수긍이 가는 부분이었다.

작년 260이닝 가까이를 던진 커쇼가 바로 이 케인처럼 되지나 않을까 다저스는 노심초사하고 있는 것이다.

커쇼의 호주 개막전 불참 가능성은 이와 맥락을 같이 한다. 문제는 커쇼 혹사의 불똥이 자칫 류현진에게로 튈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LA 타임스는 커쇼가 보호차원에서 빠지게 되면 “한 자리가 유력한 그레인키와 함께 류현진이 던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류현진이 대니 해런(33)과 보조를 맞추며 커쇼와 비슷한 프로그램을 소화하고 있는 데다 한국을 대표하는 좌완투수로 국제 이벤트에서 보다 어필할 수 있지 않겠냐는 해설을 곁들였다.

매팅리 감독의 말처럼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 커쇼의 불참 가능성이 커진 것만은 분명해 보이지만 누구를 대체선수로 쓸지는 현재로선 아무도 모른다. 매팅리가 언급한 매길을 비롯해서 류현진과 ‘흉곽출구 증후군’이라는 생소한 신경계 질환에서 돌아오는 조시 베켓(33), 해런까지 두루 물망에 오르내리고 있다.

다만 호주 개막전은 투수들에게 두려움(?)의 기피대상으로 추후 따라올 긴 정규시즌과 컨디션 조절 등 여러 요소들을 감안한다면 류현진에게도 썩 달가운 감투는 아닐 것으로 보인다.

그레인키는 호주 개막전에 대해 “전혀 흥분되지 않는다. 기대할 이유를 단 한 가지도 찾지 못하겠다. 야구를 세계에 알리기 위한 윗사람들의 생각일 뿐”이라며 이미 드러내놓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레인키보다는 외교적이긴 했지만 해런 역시 이날 ‘MLB.com’과 인터뷰에서 “우리에게 꽤 긴 여행이 될 테지만 우리는 경기를 생각해야만 한다”며 “실제 여행길은 신경 쓰고 다룰 일이 아주 많을 것이다. 특히 선발투수들에게 그렇다. 선수에게 요구하는 부분이 참 많다”고 염려했다.

어차피 가야한다면 던지는 편이 낫겠다는 뜻도 명확히 했다. 그는 “서른 시간을 날아가서 던지지 못하고 돌아온다면 그것도 참 기분 고약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그레인키와 다르게 1년짜리 계약이라서 말조심해야 할 것 같다”는 조크로 웃으며 마무리했다.

이렇듯 호주 개막전이 달가울 선발투수는 없다. 선수보호 차원에서 커쇼가 개막전을 빠지면서 생기는 자리를 류현진이 이어받는 그림이 실용 또는 실속의 측면에서 감투가 아닌 큰 짐이나 부담으로 여겨질 수 있는 까닭이다.

한편 다소 복잡한 로스터 룰에 따르면 다저스는 호주 개막전에 총 30명의 선수를 데려갈 수 있고 이중 25명이 개막전 로스터에 들어가 경기를 뛴다. 3명까지는 면제대상으로 지목될 수 있는데 이들은 호주 개막전을 뛰지 못하지만 3월31일 이어지는 샌디에고 파드레스전부터는 출전할 수 있게 된다. 커쇼가 바로 이 대상자 중 하나일 것으로 보인다.

▶ 관련기사 ◀
☞ ESPN "류현진과 해런, 호주 개막전 선발로 유력" 그레인키도 아웃?
☞ 美미디어 "윤석민, 트리플A서 선발투수로 출발" 직행 무산되나?
☞ USA투데이 "류현진 선발 40위, 추신수는 푸홀스 따돌려"
☞ "유리베, 류현진 강판에 '알러뷰' 외쳐..푸이그 건재확인"
☞ 텍사스 감독 "추신수 2루타 치면 다음타자는 번트" 공약
☞ 월러스 투수코치 "윤석민 박찬호 때보다 이해력 높다"
☞ "텍사스, 추신수-다르빗슈 데리고 韓·日서 국가대항전"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