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 수술 줄취소·원정 계획”…美, 낙태권 폐기 여파

최소 9개州 판결 직후 낙태 금지
민주당 소속 주지사들 “보호할것”
MS·디즈니, 낙태 비용 지원 발표
  • 등록 2022-06-26 오후 1:47:34

    수정 2022-06-26 오후 3:04:12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미국 대법원이 낙태를 헌법상 권리로 인정한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49년 만에 뒤집으면서 그 ‘충격’이 미국 전역에서 포착되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모인 낙태권 보장을 주장하는 시위대.(사진=AFP)
2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낙태권 폐기로 인해 임신 중절 수술을 진행했던 병원들이 기소를 우려해 서둘러 예정됐던 수술을 취소하고 있으며, 일부 여성들은 ‘원정 낙태 수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NYT는 미국 아칸소주(州)에 위치한 한 병원을 예로 들었다. 이 병원에선 지난 24일 17건의 낙태 수술이 예정돼 있었지만 단 1건도 실제로 진행되지 않았다. 아칸소주는 대법원 판결과 동시에 자동으로 낙태를 불법화하는 ‘트리거(방아쇠)’ 조항이 적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임신 중절에 대해 주마다 법이 달라 혼란도 야기됐다. NYT에 따르면 13개 주가 트리거 조항을 두고 있고, 최소 9개 주에서 판결 직후 낙태가 금지됐다. 아이다호·노스다코타·텍사스주도 30일 후 ‘트리거’ 조항이 발효된다. 그런가 하면 캘리포니아·워싱턴·오레곤·미네소타 등 민주당 소속 주지사를 둔 주 정부들은 잇따라 낙태 시술을 보호하는 조치를 발표했다. 캔자스주는 오는 8월 낙태권을 계속 보호할지 여부를 결정하는 투표 제안이 발의될 예정이다.

낙태를 원하는 여성들에게 재정적 지원을 제공하는 옐로우해머기금의 로리 버트램 로버츠 전무이사는 “전화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면서 “낙태를 위해 다른 주를 방문할 수 있는지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기업들은 직원 또는 직원 가족의 임신 중절 수술을 지원하겠다고 나섰다. 이날 CNN 방송에 따르면 글로벌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는 ‘위중 의료 서비스’에 대한 재정 지원을 확대해 낙태와 성전환 의료시술에 대한 이동 경비도 지원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 미디어기업 월트디즈니는 직원들이 주거지 인근에서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없을 경우 다른 곳에서도 비슷한 수준으로 치료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임신 중절 등 가족 계획을 이에 포함한다고 밝혔다. 스포츠업체 나이키, 미디어 기업 워너브라더스, 투자은행(IB) 골드만 삭스 등도 비슷한 취지의 정책을 발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