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멤버들 첫 월드컵 단체 관람 현장 공개…붉은악마 변신

  • 등록 2022-12-02 오후 5:34:34

    수정 2022-12-02 오후 5:34:34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오는 4일(일) 방송될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지난달 28일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의 뜨거웠던 열기를 담은 ‘런닝맨표’ 과몰입 응원 현장을 공개한다.

그동안 ‘런닝맨’ 멤버들은 축구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며 꾸준하게 월드컵 단체 관람을 소망해 왔는데, 이에 대한 예고편이 공개되자 시청자들은 ‘지석진의 바람이 드디어 이루어졌다’, ‘월드컵 보면서 노가리 곁들인 특집 기대된다’, ‘쫄깃했던 경기 멤버들 반응이 궁금하다’ 등 온라인 상에서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멤버들은 응원을 위해 상암동 SBS에 모여 단체 응원을 준비하고, 각자의 개성을 살린 ‘붉은 악마’로 변신했다. 또 경기 초반부터 흥분을 감추지 못하며 자리에 앉지 못하는 ‘스탠딩 방송’을 이어갔는데 전소민은 월드컵 가수 ‘미나’의 무대를 재연해 2002 월드컵 감성을 살렸고, 유재석은 “우리의 텐션을 올려야 한다”라며 흥 열기를 더했다. 한편, 송지효는 “못 보겠다”라며 등을 돌리다가도 모니터에서 시선을 떼지 못하고 연신 기도하는 모습이 포착되며 ‘월드컵 과몰입 3대장’이 탄생해 월드컵 응원 방송에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연예계 대표 축구인으로 알려진 김종국은 중계보다 3초씩 빠른 해설을 선보이며 ‘방구석 해설가’로 활약하다가도, 한순간에는 “눈물 난다, 눈물 나”라며 눈물을 글썽여 현장을 발칵 뒤집었는데 이를 본 유재석이 “종국아, 카타르로 가라”라고 전해 폭소를 자아냈다..

멤버들의 희로애락을 담은 카타르 월드컵 ‘가나 전’ 응원 현장은 4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2일(오늘)오후 11시부터 SBS에서는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포르투갈’ 전을 생중계한다. 높은 화제성을 기록하며 주목 받고 있는 ‘배승박 트리오’ 배성재, 박지성, 이승우가 다시 한 번 출격해 대한민국의 뜨거운 도전을 함께 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