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원평 소설 '아몬드', 연극 무대 오른다

19~25일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 공연
2019년 '창작플랫폼-연출가'의 첫 작품
  • 등록 2019-09-17 오전 8:52:31

    수정 2019-09-17 오전 8:52:31

연극 ‘아몬드’ 연습 현장 모습(사진=세종문화회관)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서울시극단 ‘창작플랫폼-연출가’ 프로그램을 통해 선정된 민새롬 연출가의 신작 ‘아몬드’가 19~ 25일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 무대에 오른다.

이 작품은 제10회 창비청소년문학상을 수상했던 손원평 작가의 장편소설 ‘아몬드’가 원작이다.

연극 ‘아몬드’는 머릿속 아몬드처럼 생긴 편도체가 작아 감정을 잘 느끼지 못하는 윤재의 성장기를 담고 있다.

갑작스런 사고에 엄마와 할멈을 잃고 사람들로부터 ‘괴물’이라 불리지만, 점차 자신과 다른 사람들을 만나며 사회에 조금씩 발을 내딛는 이야기다.

연극 ‘아몬드’는 소설과 달리, 모든 배우들이 윤재와 윤재의 주변 인물들이 돼 원작을 더 입체적으로 표현한다.

특히 영상·음향 효과를 통해 작품을 디테일하게 표현해 원작을 접하지 못한 관객도 흥미롭게 연극을 관람할 수 있다.

민새롬 연출은 “타인의 ‘감정’에 다다르는 일이 얼마나 거대한 인식의 여정인지, 우리로 하여금 다시 감각할 수 있게 해줬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김마로, 김수지, 안현호, 오현서, 최명경이 출연한다. 21일 19시 공연이 끝난 후에는 민새롬 연출가와 참여 배우가 참석하는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된다.

관람료는 3만~ 4만원. 학생은 30% 할인 받을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