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보험사, 금리 상승 맞춰 자산배분 조정해야"

"부채증가 경우 금리 상승 따른 리스크 존재…금융기관, 필연적"
"과대 적립 상태선 위험자산 축소, 채권 듀레이션 확대해야"
  • 등록 2021-04-01 오전 9:01:47

    수정 2021-04-01 오전 9:01:47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금리 상승은 자산수익률 개선과 역마진 우려 완화 등을 이유로 자산배분에 긍정적으로 것으로 평가된다. 하지만 현 회계제도 상 부채는 시가평가되지 않는 반면, 시가평가되는 자산이 존재하기 때문에 금리 상승은 자산배분 내 손익 및 자본손실로 반영되기도 한다. 결과적으로 금리 상승은 금융상품 가격이 하락한다는 점에서 부채 증가를 고려한 위험자산 비중과 채권 듀레이션을 추구하는 적절한 전략적 자산배분이 필요하다는 조언이 나온다.
김원중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부채증가율 위험이 부재하고 부채 가치 리스크만 존재할 경우 금리 상승은 부채연계투자(LDI) 자산배분 전략에 있어 큰 고려사항이 아니다”며 “듀레이션 매칭에도 불구하고 일반적으로 부채 듀레이션이 자산 듀레이션보다 길어 금리 상승에 따른 자산가치 하락보다 부채가치 하락이 더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부채증가율이 존재할 경우 금리 상승에 따라 부채의 규모 리스크가 발생할 수 있다”며 “또한, 은행, 손보와 생보사 등 금융기관은 사업구조상 부채증가율이 필연적으로 존재한다”라고 덧붙였다.

부채가 증가하지 않는다면 금리 상승이 위험 요소는 아니지만, 부채가 증가하는 상황에선 리스크라는 얘기다. 김 연구원은 특히 부채증가율이 필연적일 수밖에 없는 은행과 보험 등 금융권은 금리 상승에 따른 자산 배분 조정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그는 “금리 등락에 따라 금융상품 가격이 결정되며 금리 상승은 금융상품의 가격 하락으로 이어진다”며 “상승한 금리는 은행의 정기적금 수익률과 보험사의 예정이율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금리 상승과 더불어 부채증가율은 빠르게 증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만일 금리 상승으로 인한 금융상품 가격 하락이 정기적금과 보험상품 가입의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경우. 위험자산 비중 및 채권 듀레이션에 대한 관리가 동반되는 자산배분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자산배분 조정 방법은 적립 상태에 따라 나뉜다고 설명했다. 적립비율(운용자산/부채)이 과대 적립 상태일수록, 금리 상승 국면에선 ‘위험자산 축소’와 ‘채권 듀레이션 확대’ 전략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과대 적립 상태에서 부채증가율의 이자율 민감도가 높을수록 채권 듀레이션을 더 확대해야 한다고 첨언했다. 반면 과소 적립 상태에 이자율 민감도가 높을수록 채권 듀레이션을 축소해야 한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