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에스토니아, EU에 "러시아인 관광비자 발급 중단해야"

에스토니아 총리 "러 접경국이 모든 비자 발급 부담 떠안아"
핀란드 총리 "침략국 국민의 편안한 유럽 휴가는 옳지 않아"
신규 對러 제재로 10월 EU 정상회의서 공식 논의 예정
  • 등록 2022-08-10 오전 9:26:19

    수정 2022-08-10 오전 9:26:19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에스토니아와 핀란드 총리가 러시아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관광 비자 발급을 중단해야 한다고 유럽연합(EU)에 촉구했다. 이는 오는 10월 EU 정상회의에서 새로운 대(對)러시아 제재 중 하나로 공식 논의될 전망이다.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 (사진=AFP)


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와 카야 칼라스 에스토니아 총리는 EU의 신규 대러 제재로 러시아 국민들에 대한 관광 비자 발급을 중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해당 사안은 이달 31일 EU 외무장관들의 비공식 논의를 거쳐 10월 EU 정상회의에서 정식 안건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마린 총리는 전날 핀란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유럽에서 공격적이고 잔혹한 침략 전쟁을 벌이는 동시에, 러시아 국민들이 평범한 삶을 살고 유럽을 여행하며 관광객이 될 수 있다는 건 옳지 않다. 러시아인들의 비자 발급을 제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칼라스 총리도 전날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인들이) 유럽을 방문하는 것은 (기본적인) 인권이 아닌 특권”이라며 “러시아인에 대한 관광 비자 발급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에서 출발하는 항공 여행은 중단돼야 한다. 솅겐 국가들이 비자를 발급하는 동안 부담은 러시아의 이웃국가인 핀란드, 에스토니아, 라트비아가 떠안고 있다. 이젠 러시아인들의 (유럽) 관광을 끝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솅겐조약에는 EU 27개 회원국 중 22개국과 스위스·노르웨이·아이슬란드·리히텐슈타인 등 유럽자유무역연합(EFTA) 4개국 등 총 26개국이 가입해 있다. 조약에 가입한 국가를 오갈 때엔 국경에서 검문·검색 및 여권심사 등이 면제된다.

에스토니아와 핀란드를 포함해 일부 유럽 국가들은 러시아로부터의 항공여행을 금지하거나 비자발급을 중단한 상태다. 하지만 러시아인들은 다른 유럽 국가에서 발급받은 비자를 들고 국경을 접한 ‘발트 3국’(에스토니아·라트비아·리투아니아) 또는 핀란드에 육로로 입국한 뒤, 항공편을 이용해 다른 국가로 이동하고 있다.

한편 일부 EU 회원국들은 전쟁과 무관하거나 반대하고 있는 러시아인들의 입국까지 차단하는 것엔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EU의 한 관계자는 FT에 “모든 러시아인을 상대로 EU 여행을 금지하고 싶지는 않다. 전쟁에 찬성하지 않는 러시아인들은 여행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