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3.87 30.92 (+1.03%)
코스닥 923.17 9.23 (+1.01%)

취소 48조원, 무관중 개막은 25조원 손실…도쿄올림픽 열릴까

전세계 코로나19 사태 지속 이어지는 가운데
英 언론서 오는 7월 도쿄올림픽 취소론 대두돼
日 정부에 IOC도 강행 의지…무관중 대회까지 고려
  • 등록 2021-01-23 오후 4:22:20

    수정 2021-01-23 오후 4:22:20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전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6개월 여 앞으로 다가온 일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막 취소론이 재차 제기되고 있다. 아예 취소될 경우 일본이 입을 경제적 손실은 무려 50조원에 달할 것이란 전망 속에 일본 정부는 이같은 취소론에 대해 ‘무관중 대회’ 방안까지 검토, 강행의지를 거듭 확인하고 나섰다.

일본 도쿄도(東京都) 시부야(澁谷)구의 교차로가 인파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영국과 일본 외신 등에 따르면 영국 일간지 더 타임스가 지난 21일(현지시간) ‘일본 정부 내부적으로 올해 7월 열리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코로나19 사태로 취소하기로 결론 내렸다’고 보도하자, 일본 정부는 22일 “대회 성공을 위해 지금 일본 정부는 하나가 돼 준비하는 중”이라며 이를 부인하고 나섰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역시 일본 정부와 같이 이같은 취소론을 부인했다. 이와 관련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22일(현지시간) IOC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참가 선수 전원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맞게 할 계획을 세웠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특히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막을 위해 ‘무관중 대회’까지 한 방안으로 놓고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니치신문은 23일 일본 정부가 경기장 관중 수용 여부를 놓고 △상한없음 △50% 감축 △무관중 등 3가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전면 취소시 일본이 감당할 경제적 손실이 막대하기 때문이다. 앞서 미야모토 가쓰히로 오사카 대학 경제학부 명예교수는 지난해 3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취소될 경우 일본이 입을 경제적 손실은 무려 4조5151억엔(한화 약 48조1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미야모토 교수는 만약 무관중으로 대회가 열린다면 이보다 절반 수준인 2조4133억엔(약 25조7000억원)으로 줄일 수 있다고 봤지만, 이 역시 막대한 경제적 손실은 불가피하다.

한편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넉달을 앞둔 지난해 3월 코로나19 사태를 염두해 1년 연기 결정을 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