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06 26.42 (+0.88%)
코스닥 990.54 7.11 (+0.7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한파 속 내복 차림 5살 여아…엄마 “혼자 아이 키우다 보니”

  • 등록 2021-01-11 오전 8:34:02

    수정 2021-01-11 오전 8:34:02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영하 18도의 한파 속에서 내복 차림으로 길거리를 헤매던 5살 여자아이가 시민에 발견됐다. 경찰은 아동학대 혐의로 친모를 입건했다.

친모는 “혼자 아이를 키우고 있는데, 일하러 간 사이 이런 일이 벌어졌다”며 “학대한 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지난 8일 오후 5시40분께 영하 18도가 넘는 추위 속에서 5살 여아가 내복을 입고 길을 헤매다가 지나가던 시민에게 발견됐다. 아이 엄마는 아이를 집에 혼자 두고 일터에 갔다 벌어진 일이라며 아이를 학대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사진=JTBC 뉴스화면 캡처)
서울 강북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5시40분께 강북구 우이동에서 얇은 내복을 입고 길거리를 돌아다니던 5살 A양이 주변 시민의 신고로 구조됐다.

A양은 혼자 집에 있던 중 밖으로 나왔다가 현관 비밀번호를 잊어버리면서 집에 들어가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JTBC 보도에 따르면 A양은 이후 내복 차림으로 거리를 떠돌다 집에서 100m 떨어진 편의점에서 발견됐다.

A양을 최초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여성은 “(아이가) 눈물, 콧물이 얼굴에 흐를 정도로 많이 울고 있었다”며 “‘엄마 찾아주세요’ ‘(집에) 가고 싶어요’라고 말하더라”라고 전했다.

A양 친모는 아이를 집에 두고 일터에 갔다 벌어진 일이라며 아이를 방치한 것은 잘못이지만 아이를 학대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

친모 B씨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아이가) 어린이집을 원래 잘 갔는데, 금요일(아이가 거리에서 발견된 날)에 아이가 ‘어린이집에 가고 싶지 않다’고 해서, (대신 집에) 수시로 전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B씨는 “제가 이렇게 한 건 정말 잘못한 일인 게 맞다”며 “(그렇지만) 제가 평소에 아이를 그렇게 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퇴근한 B씨는 곧 아이를 찾았지만 A양은 30분 넘게 추위에 떨어야 했다.

B씨와 A양은 넉 달 전 전 보호시설에 있다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에도 B씨를 따라나섰던 A양은 길을 잃고 편의점에서 발견된 적이 있었다.

경찰은 B씨를 아동복지법상 유기·방임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양은 즉시 엄마와 분리 조치해 친척집에서 보호하고 있다.

경찰은 B씨와 A양의 정식 분리조치를 두고 아동보호전문기관 등과 논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