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네트워크 해외모멘텀 이제 시작…밸류체인 주목

최선호주 서진시스템
  • 등록 2020-09-08 오전 8:25:29

    수정 2020-09-08 오전 8:25:29

[이데일리 김재은 기자] 메리츠증권은 삼성전자(005930)가 버라이즌에 8조원에 가까운 5G 통신장비 계약을 공시한데 대해 삼성전자 네트워크 사업의 해외모멘텀은 이제 시작단계로 밸류체인 전반에 대한 관심이 요구된다고 분석했다. 톱픽은 서진시스템을 꼽았다.

삼성전자는 지난 7일 7조9000억원 규모의 버라이즌(Verizon)향 통신장비 공급계약을 공시했다. 2020년 6월 30일부터 2025년 12월31일까지로 아직 양산 시작 전 단계임을 감안하면 실제 공급은 5년간 7조9000억원, 연간 1조6000억원 규모로 파악된다.

정지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이번 수주는 삼성전자가 글로벌 초대형 통신사와 체결한 첫번째 계약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시장이 예상하고 있던 소식인 만큼 공시직후 5G통신장비 주가 흐름은 다소 부진했지만, 대부분 종목이 반등후 상승마감했다”고 설명했다.

지금껏 삼성전자와 5G 공급계약을 체결한 통신사는 국내 통신 3사, 캐나다 Videotron, Telus, 뉴질랜드 Spark, 미국 US Cellular, 일본 KDDI정도로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이들과 계약 체결후 양산 체제에 돌입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본격적인 장비공급은 오는 4분기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AT&T는 2018년 9월 삼성전자를 5G 통신장비 공급사로 선정했고, 2020년 8월엔 미국 댈러스 지역에서 삼성전자 장비를 활용해 Open RAN 방식으로 시범운영했다. 진행속도를 감안할 때 미국 AT&T뿐 아니라 인도 Reliance Jio, 유럽 2~3개 통신사와도 빠른 시일내에 5G 공급계약을 체결할 것이란 기대다.

정 연구원은 “해외사업의 본격적 시작을 알리는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밸류체인 전반에 대한 관심이 요구되며 톱픽은 서진시스템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서진시스템(178320)은 삼성전자의 5G 통신장비 라인업 모든 케이스를 단독으로 생산한다. 5G 케이스의 경우 단가가 LTE 케이스대비 약 4배정도 높아 양적(Q) 증가를 상회하는 매출 증가가 기대된다는 분석이다.

통신장비사업부를 제외한 핸드셋, ESS, 반도체, 기타사업 모두 올해에 이어 내년까지 큰 폭의 성장이 예상되며 특히 시장의 기대를 모으는 전기차 배터리 케이스 매출도 내년 상반기부터 발생할 전망이다.

내년 서진시스템의 영업이익 900억원, 전기차 시장 진출에 따른 밸류에이션 리레이팅 역시 가능할 것으로 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