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모큐브, 구완성 CSO 영입...사업개발 역량 강화

애널리스트-바이오벤처 임원 역임…높은 커뮤니케이션 시너지 기대
  • 등록 2024-05-03 오전 9:09:38

    수정 2024-05-03 오전 9:09:38

구완성 토모큐브 신임 CSO.(사진=토모큐브)
[이데일리 송영두 기자] 3차원 비표지(label-free) 세포 이미징 전문 기업 토모큐브는 BD(사업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구완성 CSO(최고전략책임자)를 영입했다고 3일 밝혔다.

신임 구완성 CSO는 제약바이오 전문 애널리스트에서 스타트업으로 자리를 옮긴 1호 사례로 많이 알려져 있다. 서울대 약학대학원을 졸업한 후 동아쏘시오홀딩스 연구기획팀,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를 거쳐 지니너스와 유빅스테라퓨틱스의 CFO(최고재무책임자)를 역임한 바이오벤처 산업의 주요 인재다.

특히 토모큐브는 구완성 CSO를 재무 분야가 아닌 사업개발 분야의 사령탑으로 점찍었다. 이는 전공지식과 리서치 능력 외에도 10여년간 애널리스트 및 주요 직위를 역임하면서 구완성 CSO가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보여준 대내외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

구 CSO는 합류와 동시에 사업개발 뿐만 아니라 목전에 놓인 토모큐브의 IPO(기업공개) 준비를 위해서도 지원 업무를 수행할 것으로 예측된다.

토모큐브 관계자는 “구완성 CSO의 영입을 통해 BD와 IPO를 위한 준비가 완료됐다” 며 “그 중에서도 구완성 CSO가 유전체 분석과 진단 분야에서 구축한 네트워크가 장기적으로 토모큐브의 신사업 발굴에 새로운 인사이트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토모큐브는 2015년 카이스트 박용근 교수와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출신 홍기현 대표가 공동창업한 3차원 홀로그래피 원천기술 연구개발 기업이다.

2017년 최초로 상용화된 ‘홀로토모그래피 현미경’은 세포의 변형을 초래할 수 있는 전처리 과정이 없이도 촬영이 가능하기 때문에 살아있는 세포와 오가노이드의 3D 이미지를 실시간으로 관찰하기에 유리한 연구용 장비이다.

한편 토모큐브는 대신증권을 주관사로 첫 상장 시도를 하고 있으며, 작년말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에서 A, A 등급을 획득한 데 이어 지난 4월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를 신청한 상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