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S 감독 "커쇼는 아예 실수를 안해, 어떤 기회조차.."

  • 등록 2014-09-03 오후 4:18:31

    수정 2014-09-04 오후 2:51:05

[이데일리 e뉴스 정재호 기자] 한때 ‘핵잠수함’ 김병현(35·기아 타이거스)의 팀 동료로 친숙했던 맷 윌리엄스(49) 워싱턴 내셔널스 감독이 클레이튼 커쇼(26·LA다저스)의 위대함에 경의를 표했다.

커쇼는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끝난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 3연전 2차전에 선발등판, ‘8이닝 3피안타(1피홈런) 1실점 2볼넷 8탈삼진’ 등을 기록하고 시즌 17승(3패 평균자책점 1.73→1.70)째를 거뒀다.

이로써 커쇼의 탈삼진 숫자는 202개로 늘어 다저스 선수로는 전설의 샌디 쿠팩스(78)에 이어 사상 2번째로 5년 연속 200탈삼진 시즌의 금자탑을 쌓았다.

소속팀 LA 다저스는 투타는 물론 주루플레이까지 잘한 커쇼를 앞세워 4-1로 완승했다.

맷 윌리엄스 워싱턴 내셔널스 감독이 날카로운 눈빛으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8월7일 이후 브라이스 하퍼(21·워싱턴)가 부쩍 살아나면서 메이저리그 최고이자 유일한 7할 승률(0.720, 18승7패)을 질주하고 있던 워싱턴 타자들은 이날 커쇼의 위력 앞에 쩔쩔매기 바빴다.

앞선 4경기에서 14방의 홈런을 펑펑 쏘아대던 워싱턴 타선은 커쇼를 맞아 2회초 윌손 라모스(27·워싱턴)가 첫 안타를 쳤지만 이후 7회 2사후 하퍼의 시즌 11호 우중월 솔로홈런이 나오기까지 12타자 연속을 포함해 18타자 중 17명이 범타(볼넷 1개)로 물러났다.

하퍼가 2루 베이스를 밟은 워싱턴의 유일한 타자였는데 그는 올 시즌 커쇼로부터 홈런을 뽑아낸 유일한 좌타자로도 등록됐다. 이날 경기 전까지 커쇼는 좌타자 상대 ‘110타수 동안 홈런 없이 피안타 0.173 피OPS(출루율+장타율) 0.411’ 등으로 압도적인 강세를 보였다.

내셔널스 입장에서는 변명의 여지없이 완벽하게 당한 날이었고 윌리엄스 감독도 깨끗이 승복했다.

경기 뒤 윌리엄스 감독은 ‘ESPN’과 인터뷰에서 “커쇼는 그냥 우리 팀에게 어떤 기회조차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게 바로 그가 정말로 잘하고 있는 이유다. 그는 그냥 어떤 실수도 만들지 않는다”고 경의를 표했다.

돈 매팅리(53) 다저스 감독은 “커쇼가 우리를 행복하게 하고 있다는 건 확실하다”며 “우리에게 정말로 가치 있는 선수다. 특히 이날은 모든 면에서 인상적이었는데 나가서 안타를 치고 1루에서 3루로 전력을 다해 뛰는 등 완전한 모습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날 슬럼프에 빠진 야시엘 푸이그(23·다저스)를 대신해 메이저리그 첫 선발 출전의 기회를 잡은 특급유망주 작 피더슨(22·다저스)은 현장에서 직접 생생하게 목격한 커쇼에 대해 “어떻게 그렇게 자신의 공을 던져대는지 믿을 수가 없다. 솔직하게 무슨 비디오게임 같았다”고 놀라워했다.

커쇼는 “누구나 항상 꾸준하길 원한다. 팀에 승리의 기회를 주기 위해 노력한다. 5일에 한번씩 밖에 기여할 수 없는 선발투수에게는 특히 모멘텀(승리의 기운)을 갖는 게 중요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5경기 2승3패의 다저스는 78승61패, 5경기 3승2패의 워싱턴은 78승59패를 마크했다. 1승1패씩 주고받은 양팀은 4일 ‘카를로스 프리아스(25·다저스) 대 조던 지머맨((28·워싱턴)’의 맞대결로 위닝 시리즈를 가린다.

▶ 관련기사 ◀
☞ 기적같은 커쇼의 뒷심, 역사적인 '3대 타이틀'을 모조리 수성하다
☞ 다저스가 샌프란시스코에 역전당하지 않을 2가지 근거
☞ "추신수 트레이드, 초고속 팀 재건에 토대" -플레인딜러
☞ "류현진 패스트볼은 화살 같다" '명조련사' 블랙마저 홀려
☞ SD언론 "류현진, NL 서부지구에 공포의 대상 떠올라"
☞ 애널리스트 "커쇼, 랜디 존슨-칼튼 넘는 역대 최고 좌완"
☞ 다저스 관계자 "류현진 복귀 '콜론 영입'에 결정적 영향"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