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 광주가 모델...與은 정체성 혼란"

  • 등록 2019-06-17 오전 9:01:18

    수정 2019-06-17 오전 9:01:18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홍콩 민주화운동이 광주 민주화운동을 모델로 삼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지난 14일 페이스북에 “홍콩 시민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기 시작했다”며 “민주당의 정체성 혼란은 더 심해질 것”이라고 썼다. 이어 “광주 민주화운동을 모델로 삼아가는 홍콩 민주화운동. 외면하면 자기 부정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 최고위원은 홍콩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공개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저는 오늘 개인자격으로 홍콩 민주화 운동에 공개적인 지지를 보낸다. 교섭단체 중 바른미래당이 가장 먼저 홍콩 민주화 운동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를 보낼 것을 제안하겠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말했다.

홍콩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 (사진=뉴시스)
이어 “중국몽을 꾸고 한국은 중국에 말에 붙은 파리처럼 찰싹 붙어가야 된다고 주장하는 민주당이 절대 하지 못할 것이기에 바른미래당은 해야 한다. 만약 바른미래당이 하지 못한다면 우리는 비겁자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그는 바른미래당 동료 최고위원들이 해당 안건에 동의해줬다며 감사를 전했다.

이날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자유와 민주주의를 향한 홍콩의 외침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논평에서 대변인은 “우리는 홍콩에서 들려오는 호소에 귀를 기울일 것”이라며 “우리에게 소중한 민주주의가 홍콩인들에게도 똑같이 소중함을 기억하며, 홍콩의 상황과 홍콩의 목소리를 주시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홍콩 정부는 지난 15일 오후 3시(현지 시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범죄인 인도법안’ 추진을 보류한다고 밝혔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대만 정부가 살인범의 인도를 요청하지 않고 있어 범죄인 인도 법안이 더는 긴급하지 않다”며 “검토 결과 법안 추진의 잠정 중단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다만 법안을 철회하는 데에는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 홍콩 시민단체와 야당은 법안에 대한 보류가 아닌 완전 철회를 요구하는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