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유이(CUE)그룹, 램스튜디오와 손잡고 크로스보더 MCN 사업 본격화

한국 인플루언서, 중국 등 해외시장 진출 본격 추진
  • 등록 2021-11-11 오전 9:43:27

    수정 2021-11-11 오전 9:43:27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글로벌 마케팅 및 테크기업인 씨유이(CUE) 그룹은 지난 9일 MCN 전문기업 램스튜디오와 글로벌 MCN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좌)이동원 램스튜디오 대표 (우)이태희 씨유이코리아 대표 (사진제공=씨유이코리아)
씨유이그룹은 AI 및 데이터 분석기술을 바탕으로 IT 및 마케팅 솔루션을 공급하는 글로벌 테크기업으로, 약 2000개 이상의 글로벌 브랜드와 마케팅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으며 전 세계 8개 국가에 업무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램스튜디오는 MCN 전문기업으로 160여 팀의 전속 크리에이터를 확보하고 있으며, 유튜브 체험단 플랫폼인 ‘유즈’를 운영하고 있다. 유즈는 2021년 11월 현재 2000의 리뷰 체험단 및 200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한국 크리에이터의 해외 진출 프로젝트 진행 △이커머스 및 수익화 사업 진행 △공동 콘텐츠 및 이벤트 기획 등 다방면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앞으로 중국의 메이저 영상 플랫폼인 틱톡, 콰이쇼, 비리비리 등을 통해 한국 크리에이터 등을 중국에 소개하는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태희 씨유이코리아 대표는 “한국MCN 기업들이 해외 시장에 진출을 시도하고 있지만 아직 해외 플랫폼에 대한 이해와 수익화 전략이 부족하여 많은 시행착오를 겪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씨유이는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국내의 경쟁력 있는 크리에이터들이 중국 등 해외시장을 성공적으로 공략할 수 있도록 돕는 한편 수익화 실현에 초점을 두고 프로젝트를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동원 램스튜디오 대표는 “지금까지 빠른 성장을 통해 국내에 기반을 다지는 데 주력했지만 이번 협약을 통해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든든한 발판을 마련하게 되었다”며 “씨유이가 가진 풍부한 캠페인 운영 경험과 이커머스 능력 등을 바탕으로 해외에서도 내실 있는 MCN 사업을 운영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