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 2차전]사도스키 커터의 미친 존재감…6이닝 무실점

  • 등록 2010-09-30 오후 8:26:20

    수정 2010-09-30 오후 8:26:20

▲ 사진=롯데 자이언츠
[잠실=이데일리 SPN 정철우 기자] 롯데 외국인 투수 사도스키가 놀라운 호투로 준플레이오프 2차전을 뜨겁게 달궜다.
 
사도스키는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준플레이오프 2차전서 6이닝 동안 6개의 사사구를 내줬지만 3안타만 허용하며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삼진이 7개나 될 만큼 위력적인 공을 던졌다.
 
컷 패스트볼(커터)의 위력이 돋보인 경기였다. 사도스키는 1회 무사 1,3루와 2사 만루, 2사 1사 1,2루 등 경기 초반을 어렵게 끌려갔다. 2회까지 사사구가 3개나 나왔다.
 
그러나 컷 패스트볼은 쌓여진 주자들을 제자리에 멈춰서게 했다. 타석에서 연신 헛 방망이가 돌았기 때문이다.
 
이날 사도스키는 직구 비율이 고작 10% 정도 밖에 되지 않았다. 대부분의 공이 직구처럼 오다 바깥쪽(좌타자 몸쪽)으로 꺾여 들어가는 컷 패스트볼이었다.
 
컷 패스트볼만 던진 것이 아니다. 비슷한 구속에 꺽이는 각이 큰 슬라이더와 컴비네이션이 이뤄지며 두산 타자들을 혼란케 했다.
 
컷 패스트볼이라고 판단해 방망이가 나오면 슬라이더로 꺾여 헛스윙을 유도해냈다. 꺾여 나갈 것을 미리 짐작해 방망이를 내지 않을 땐 역으로 직구 승부를 펼치며 공략했다.
 
컷 패스트볼은 140~141km가 형성됐고 슬라이더는 135~137km가 찍혔다. 스피드 만으로는 구분이 어려워 더 때려내기 힘들었다.  
 
사사구가 많았던 탓에 위기도 많았지만 결정적인 순간마다 삼진을 돌려세우며 위기를 벗어났다.
 
당초 두산 선발 김선우에 밀리는 카드로 여겨졌던 사도스키다. 그러나 6이닝을 훌륭하게 막아내며 2차전 승부를 팽팽하게 만들어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