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1.66 49.04 (-1.52%)
코스닥 1,022.22 9.66 (-0.94%)

"BTS는 코로나 같다"…독일 라디오 진행자 막말에 방송사 사과

  • 등록 2021-02-27 오후 2:47:46

    수정 2021-02-27 오후 2:47:46

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독일 라디오 진행자가 생방송 도중 방탄소년단(BTS)을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비교하며 인종차별적인 비난을 퍼부었다가 거센 역풍을 맞았다.

27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독일 라디오방송 ‘바이에른3’의 프로그램 진행자인 마티아스 마투쉬케가 전날 밤 방송에서 최근 BTS의 MTV 언플러그드’ 공연을 혹평하면서 인종차별주의적인 발언을 해 비난을 받고 있다.

앞서 BTS는 지난 24일 한국 가수로는 처음으로 미국 음악전문방송 MTV의 어쿠스틱 사운드 라이브 프로그램인 ‘MTV 언플러그드’에 출연해 영국 유명 록밴드 콜드플레이의 인기곡인 ‘픽스 유’(Fix You)를 불렀다.

이후 BTS의 공연은 전 세계 팬들은 물론이고 원작자인 콜드플레이도 자신들의 트위터에 ‘아름다운 bts’라며 높이 평가했다.

(사진=콜드플레이 트위터)
하지만 마두쉬케는 BTS의 출연을 두고 “모순적”이라고 평가했다. 뿐만 아니라 ‘픽스 유’의 커버 무대를 가진 것에 대해 “신성 모독”이라고 비난하면서 “불쾌한 이들은 북한으로 향후 20년간 휴가를 보내야 할 것”이라고 몰아세웠다.

특히 그는 BTS를 코로나바이러스에 비유하면서 “빨리 백신이 나왔으면 하는 형편없는 바이러스”라고 비하했다.

이를 두고 BBC는 코로나 팬데믹(대유행)이 시작된 이래 반 아시아 정서와 인종 차별적 공격이 증가하는 가운데 발생한 사건이라고 분석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BTS 팬들은 SNS를 통해 ‘RassismusBeiBayern3’ ‘Bayern3Racist’ 등의 해시태그를 올리는 등 마투쉬케의 발언을 인종차별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마투쉬케는 논란을 의식한 듯 “나는 한국에 대해서는 전혀 악감정이 없다”라며 “BTS가 한국 출신이라고 해서 나를 인종주의자라고 비난할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나는 아주 근사한 한국 차를 가졌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자 바이에른3 방송은 성명을 내고 “해당 발언은 진행자 개인의 의견”이라며 “마투쉬케가 과장된 방법으로 의견을 제시했다가 BTS 팬들에게 상처를 줬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마투쉬케는 BTS의 커버 무대에 대한 불만을 표현하려는 것이었고, 팬들에게 상처를 줄 의도는 전혀 없었다”라며 “그는 난민을 돕고 극우 반대 캠페인에 참여하는 등 인종차별과는 거리가 먼 인물”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팬들이 상처를 받고, 인종차별을 느낀 것은 변함없는 사실이기 때문에 앞으로 마투쉬케와 이번 문제를 놓고 깊이 논의하겠다”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