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예쁘십니다"…이재명 캠프, 소통채널서 '얼평' 논란

선대위 측 "담당자 해촉 예정"
  • 등록 2022-01-09 오후 1:55:39

    수정 2022-01-09 오후 1:55:39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만든 카카오톡 채널 ‘이재명플러스’의 채팅 담당자가 한 여성 질문자에게 “이름·사진이 예쁘시다”며 이른바 ‘얼평’(얼굴 평가)를 해 거센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측은 담당자를 해촉 조치했다.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지난 6일 ‘이재명 플러스에서 국민 얼평까지 해주시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카카오톡 채널 ‘이재명 플러스’는 국민 누구나 이 후보와 관련된 질문을 하면, 담당자가 실시간으로 답을 해주는 플랫폼이다.

작성자에 따르면 민주당 당원인 작성자 A씨는 당일 새벽 4시 12분 이재명플러스 카카오톡 채널에서 ‘이재명이 대장동 몸통이냐’고 취지의 질문을 보냈다.

이에 담당자는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A씨를 향해 ‘선생님 이름도 참 예쁘시다. 예쁘신 이름에 사진도 참 예쁘시네요. 제가 좋아하는 웹툰 여주인공 이름과 동일하다. 선생님도 예쁘실 것 같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당원 게시판 캡쳐)
이를 들은 A씨는 “이재명이 대장동 최종결재한 건 어떻게 된 거냐는 질문엔 대답 못하고 제 이름이랑 얼굴은 왜 들먹거리는지 모르겠다”면서 “이재명 캠프는 시민에게 외모가 어떻다는 얘기밖에 못 하는가 싶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그러자 담당자는 “죄송합니다. 원하시는 답을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즉각 사과했다.

하지만 A씨는 “문의 보낸 시민의 얼굴과 이름을 운운하며 질문과 관계없는 답변을 하시는 것은 협박성으로 느껴진 여지가 있는 것 같다”며 “아무리 그래도 후보 측 캠프인데 품위와 예의를 좀 지켜주실 필요가 있지 않나”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후 채팅 담당자가 아닌 팀장이라 밝힌 관계자는 채팅을 통해 “선생님의 이름과 프로필 사진에 대한 발언을 한 것은 이유를 불문하고 잘못된 발언임을 인정한다”며 “소통하면서 갖춰야 할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못한 점과 공격적인 발언으로 선생님께서 협박을 당하신 것 같은 느낌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이후 A 씨가 민주당 당원게시판에 캡처해 올린 내용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자 선대위 관계자는 “문제가 된 분은 출근을 정지했다. 곧 해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스트레칭 필수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