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엑스, ‘레드 라이트’ 빛의 스펙트럼은 다채롭다

  • 등록 2014-07-07 오후 5:12:08

    수정 2014-07-07 오후 5:49:06

에프엑스. 에프엑스가 7일 정규 3집 ‘레드 라이트’(Red Light)를 발표했다.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그룹 에프엑스(f(x))의 레드 라이트’에는 다채로운 스펙트럼이 숨어 있었다.

에프엑스는 7일 정오 정규 3집 ‘레드 라이트’(Red Light)를 발표했다.

타이틀곡 ‘레드 라이트’로 분위기가 어두워졌다는 평을 받았던 에프엑스. 앨범을 직접 만나보니 반전의 빛이 있었다.

청량감 넘치는 사운드와 감각적이고 톡톡 튀는 가사들로 이뤄진 11곡으로 기존의 에프엑스 색깔을 유지하면서도 업그레이드된 앨범을 완성했다. 특히 일렉트로닉 댄스, 팝, 어반 댄스 등 다양한 장르가 포진돼 듣는 이의 즐거움을 더했다.

에프엑스. 에프엑스가 7일 정규 3집 ‘레드 라이트’(Red Light)를 발표했다.
작곡가진도 화려하다. 故 마이클 잭슨의 대표곡 ‘데인저러스’(Dangerous) 작곡가로 유명한 테디 라일리는 수록곡 ‘밀크’, ‘올 나이트’에 참여했다. 그는 앞서 소녀시대 정규 3집 타이틀곡 ‘더 보이즈’를 프로듀싱한 바 있다. 테디 라일리는 에프엑스의 곡에서 독특한 리듬과 사운드를 구현해내 발랄한 에프엑스의 매력을 배가시켰다.

멤버 엠버는 정규 2집 ‘핑크 테이프’의 수록곡 ‘굿바이 섬머’에 이어 이번에도 작곡에 참여하며 음악적인 역량을 높였다. 엠버가 작곡한 ‘섬머 러브’는 청량감 넘치는 팝 댄스곡으로 여름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는 반응이다.

이 밖에도 토마스 트롤슨(Thomas Troelsen), 켄지(Kenzie), 히치하이커(hitchhiker) 등 국내외 히트메이커들이 참여해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에프엑스. 에프엑스가 7일 정규 3집 ‘레드 라이트’(Red Light)를 발표했다.
가사의 독특함은 이번에도 그 빛을 발했다. 수록곡 ‘밀크’는 ‘MY MILK 데인 맘을 적셔. 베인 맘에 붓죠’ 등 상처받은 마음에 차가운 우유를 붓는다는 독특한 가사로 귀여운 소녀의 마음을 대변해 눈길을 끌었다.

수록곡 ‘뱉어내’는 진심을 회피하고 있는 상대방에 대해 ‘오리무중 상태. 김이 모락모락 이러다 터질라. 점점 보글보글 내 속이 끓는다. 뱉어내 자 어서 에퉤퉤 내맘을’이라고 답답한 마음을 표현했다. ‘무지개’에서는 사랑에 설레는 마음을 ‘콩닥콩닥 무지개’라는 가사를 무한 반복, 톡톡 튀는 일레트로닉 사운드와 어우러져 중독성을 더했다.

해석이 필요할 정도의 난해한 가사는 없었다. 독특하고 독창적인 가사들로 에프엑스의 정수를 보여줬다는 평이다.

이색적인 콘셉트와 실험적인 음악들로 여타 걸그룹과는 차별화를 뒀던 에프엑스. 이번에도 그들의 공식이 성립될지 기대가 모아진다.

▶ 관련기사 ◀
☞ 에프엑스, 'Red Light' 유일무이 유니크돌 '이번엔 여전사다'
☞ '룸메이트' 이덕화 "부인 김보옥.. 3년간 대소변 받아내며 간호해줬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사뿐사뿐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