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학대 정황"…동물보호단체, 캣맘 협박범 고발

  • 등록 2022-01-31 오후 10:33:29

    수정 2022-01-31 오후 10:33:29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동물권 보호단체 ‘카라’는 고양이를 돌보는 캣맘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한 인물을 찾아 처벌해달라는 고발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전날 카라는 성명불상의 가해자를 협박 및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서울 마포 경찰서에 고발했다고 31일 밝혔다.

카라에 따르면 가해자는 지난해 8월 캣맘 A씨에게 처음 협박 편지를 보낸 뒤 길고양이 학대 정황과 사래 협박 등이 게재된 편지를 수차례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라는 “(가해자가) 길고양이를 ‘도둑고양이’라고 칭하며 유해 동물이라 없애도 된다고 주장했다. 편지에서 ‘도둑고양이 밥에 빙초산이랑 살충제 넣었다’,‘3마리를 죽였다’는 발언도 했다”고 말했다.

또 가해자 A씨에게 ‘동물 학대라고 민원 넣으면 가만두지 않겠다’,‘목부터 찌르겠다’,‘이미 흉기 구매 완료’ 등 살해 협박을 해왔다고 전했다.

카라는 “피해자는 극도의 공포감에 면역성 질환까지 앓아야 했고 고민 끝에 카라에 도움을 요청해왔다”며 “해당 협박범에 대한 법적 대응은 물론 길고양이와 케어테이커에 대한 무분별한 혐오 문화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스트레칭 필수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