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 절정…가평 '연인산 명품계곡길'로 가을여행 떠나요!"

  • 등록 2022-10-21 오전 9:31:58

    수정 2022-10-21 오전 9:31:58

[의정부=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만산홍엽(滿山紅葉)의 계절, 가평 연인산도립공원의 ‘연인산 명품 계곡길’이 최고의 가을 여행지로 뜨고 있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연인산 명품 계곡길’은 용추계곡 상류부인 물안골부터 전패고개까지 4.7㎞ 구간의 도보여행(트래킹) 코스다.

이곳은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연인산의 비경을 즐길 수 있도록 정비사업을 통해 조성된 곳으로 산 정상부까지 오르는 수고를 하지 않아도 연인산의 아름다운 경치를 사시사철 만끽할 수 있다.

용추계곡 단풍.(사진=경기도 제공)
이런 장점이 점차 알려지면서 최근 명실상부 수도권 최고의 계곡 도보여행 코스로 명성을 얻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가을을 맞아 붉나무, 복자기나무, 생강나무, 단풍나무 등의 수목이 저마다 색색들이 물들었고 기암괴석 사이로 바람에 떨어지는 낙엽들이 용추계곡의 수면을 아름답게 수놓고 있어 절로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도는 최근 이곳에 징검다리와 출렁다리, 데크길, 포토존 등을 설치하고 과거 존재했던 화전민집터와 숯 가마터, 화전민 자녀들이 다녔던 내곡분교 등을 복원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마련, 재미를 더했다.

또 탐방객들이 가만히 앉아 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귀유연(龜游淵) 등 코스 곳곳에 휴식 공간을 조성했다.

민순기 공원녹지과장은 “가을 나들이 코스로 편안하게 걷기 좋은 연인산 명품 계곡길을 강력히 추천한다”며 “용추계곡 11개의 징검다리를 천천히 걸으며 가을의 정취 속, 피로를 풀고 심신을 달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인산(戀人山)’은 당초 이름 없는 산을 가평군에서 공모해 ‘사랑이 이뤄지는 곳’이라는 뜻을 담아 1999년에 명명했으며 지난 2005년 도립공원으로 지정된데 이어 2018년부터 경기도가 직접 관리 중이다.

연인산의 상징적인 명소인 용추계곡은 ‘용이 하늘로 날아오르고 아홉 굽이의 그림 같은 경치를 수 놓았다’라는 뜻으로 용추구곡(龍墜九谷)으로도 불리기도 한다.

연인산도립공원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탐방안내소에 전화로 문의하거나 경기농정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