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허리케인 피해 지역 방문서 또 ‘핫마이크’ 구설

인사 도중 ‘fxxx’ 사용
더힐 “우호적 분위기서 대화 오가”
지난 1월에도 욕설 사용으로 논란
  • 등록 2022-10-06 오전 9:22:59

    수정 2022-10-06 오전 9:25:43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인사 도중 욕설을 사용한 모습이 포착, 또 ‘핫 마이크’ 사건이 발생했다고 5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 매체 더힐이 보도했다. ‘핫 마이크(hot mic)’는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무심코 내뱉은 말이 그대로 공개되는 상황을 의미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비치 레이 머피 시장.(사진=AFP)
더힐에 따르면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허리케인 이안으로 피해를 입은 플로리다주(州) 포트마이어스 비치의 레이 머피 시장과 인사를 나누면서 “나에게 누구도 함부로 못한다”(No one f***s with a Biden)라며 비속어를 섞어 발언했고, 머피 시장은 “당신의 말이 옳다”(You‘re goddamn right)고 반응했다. 이후 바이든 대통령은 “집 밖에선 형제들과 싸워선 안 된다”고 말했다.

더힐은 두 사람의 대화 대부분이 들리지 않았으나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대화가 오갔다고 전했다.

이번이 바이든 대통령의 첫 ‘핫 마이크’ 사건은 아니다. 지난 1월 24일 서민 물가 안정 관련 대책회의 이후 퇴장하는 과정에서 보수 성향 매체인 폭스뉴스 기자가 “당신은 인플레이션이 정치적 부채라고 생각하느냐”고 질문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멍청한 개XX”(What a stupid s** of b***h)!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당시 해당 발언은 정부·의회 전문 중계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해당 기자에게 전화해서 “개인적 감정이 있는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