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언론 “맨유, 디 마리아 영입 청신호”

  • 등록 2014-07-24 오후 4:34:06

    수정 2014-07-24 오후 4:42:00

△ 앙헬 디 마리아(오른쪽). / 사진= 앙헬 디 마리아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e뉴스 박종민 기자] 앙헬 디 마리아(26·레알 마드리드)의 영입을 놓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파리생제르망(PSG)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 가운데 맨유가 더 유리한 포석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2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축구전문매체 ‘커트오프사이드’는 “맨유의 디 마리아 영입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단독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PSG는 유럽축구연맹(UEFA)의 FFP(Financial Fair Play, 재정적 페어플레이) 제도로 디 마리아 영입에 난항을 겪고 있다. 구단이 디 마리아 영입을 위해 돈을 풀 경우 FFP 규칙을 어기게 된다.

맨유는 PSG보다 상황이 낫다. 디 마리아 영입을 위한 돈도 마련됐을 뿐(United meanwhile are financially sound) 아니라 특히 루이스 판 할 신임 감독은 디 마리아의 영입을 원하고 있다. PSG처럼 딱히 걸림돌이 있는 상황은 아니다.

디 마리아 영입에 성공하면 판 할 감독 체제의 맨유는 막강한 전력을 갖추게 된다. 앞서 맨유는 중앙 미드필더로 좋은 활약을 보여온 안데르 에레라(25)를 영입했다. 게다가 네덜란드의 젊은 중앙수비수 스테판 데 브라이(23)와의 합의에도 가까워졌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 시절의 황금 스쿼드에 서서히 근접해가는 모양새다.

한편 ‘데일리 익스프레스’도 디 마리아의 맨유行에 무게를 실었다. 현지 언론들은 디 마리아의 이적료가 4400만 파운드(약 770억9300만 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관련기사 ◀
☞ 韓 축구, 獨의 ‘8년 계획’ 배워야한다
☞ 지단 “제라드의 대표팀 은퇴, 리버풀엔 호재”
☞ 英 언론 “맨유, 디 마리아 영입 청신호”
☞ 美 설문 응답자 74% “소트니코바 대신 김연아 金”
☞ 김연아 없는 女 피겨, 질적 하락 가속화되나
☞ 英 BBC "드록바, 거취 이번 주 결정"...첼시行?
☞ ESPN 필진 “조던의 88 덩크왕은 조작” 파문 예상
☞ 조던-코비는 있고 르브론은 없는 것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바다 위 괴물' 내부 보니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