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으로 날아간 고군택, 디오픈 출전권 획득..미즈노 오픈 준우승

JGTO 미즈노 오픈 최종 10언더파 준우승
상위 3명, 메이저 대회 디오픈 출전권 받아
  • 등록 2024-05-26 오후 2:43:47

    수정 2024-05-26 오후 2:43:47

고군택.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4승의 고군택(25·대보건설)이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미즈노 오픈(총상금 1억엔)에서 2위에 올라 메이저 대회 디오픈 출전권을 획득했다.

고군택은 26일 일본 오카야마현 JFE 세토나이카이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 2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남자 골프 메이저 대회 디오픈의 아시아 퀄리파잉 시리즈의 하나로 최종 성적 상위 3명에게 출전권을 준다.

지난해 KPGA 투어에서 3승을 거두며 다승왕을 차지한 고군택은 지난 4월 KPGA 파운더스컵에서 시즌 첫 승을 신고하며 통산 4승을 거뒀다.

올해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 그리고 일본투어까지 활동 영역을 넓혀 새로운 도전에 나선 고군택은 2월부터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아시안투어 대회를 시작으로 3월 마카오 오픈까지 아시안투어 3개 대회에 참가했다. 그 뒤 일본으로 건너가 JGTO 개막전 도켄 홈메이트 컵 등 2개 대회를 뛰고 국내로 들어오는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이번 대회와 같은 기간 KPGA 투어 KB금융 리브 챔피언십가 열렸지만, 메이저 출전권 사냥을 위해 일본으로 날아갔다.

공동 5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고군택은 전반에는 버디와 보기를 1개씩 주고받아 타수를 줄이지 못했으나 후반에는 10번(파4)과 15번(파4) 그리고 17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2타를 줄이면서 디오픈 출전권을 손에 쥐었다.

KPGA 투어로 데뷔한 고군택이 남자 골프 4대 메이저 대회에 나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디오픈은 오는 7월 18일부터 나흘 동안 스코틀랜드 사우스에어셔의 로열 트룬 골프클럽에서 막을 올린다.

이번 대회에선 키노시타 료스케(일본)가 합계 12언더파 276타를 쳐 우승했다. 류현우 공동 15위(6언더파 282타), 송영한은 공동 38위(이븐파 288타)로 대회를 마쳤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눈물 참다 결국..
  • Woo~앙!
  • 7년 만의 외출
  • 밥 주세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