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같은 커쇼의 뒷심, 역사적인 '3대 타이틀' 모조리 수성

  • 등록 2014-09-03 오후 5:26:16

    수정 2014-09-04 오전 11:07:45

[이데일리 e뉴스 정재호 기자] 클레이튼 커쇼(26·LA다저스)가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먼저 17승 고지를 밟음과 동시에 5년 연속으로 ‘200탈삼진 시즌’을 찍었다.

커쇼는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끝난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 3연전 2차전에 선발등판, ‘8이닝 3피안타(1피홈런) 1실점 2볼넷 8탈삼진’ 등을 기록하고 소속팀 LA 다저스의 4-1 완승을 견인했다.

커쇼는 시즌 17승(3패 평균자책점 1.73→1.70)째를 거뒀고 탈삼진 숫자를 202개로 늘렸다.

커쇼의 ‘탈삼진 쇼’, 생애 최고점 찍나

5월로 돌아가 보면 상상하지 못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커쇼는 왕복 30시간에 이르는 호주 원정 개막전의 여파였는지 시즌 초반 어깨에 탈이 나 5주 이상을 빠졌다. 이는 곧 2014년 그에게 걸려있던 ‘지난 4년간 3번째 사이영상 수상, 4년 연속 평균자책점(ERA)왕, 5년 연속 200탈삼진 이상’ 등의 역사적인 타이틀이 사실상 한꺼번에 무너짐을 의미하는 일종의 사형선고나 다름없었다.

생애 첫 노히트게임이 확정되는 순간 클레이튼 커쇼가 두 손을 번쩍 치켜들고 있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그러나 커쇼는 모두를 비웃기라도 하듯 다저스 투수로는 전설의 좌완 샌디 쿠팩스(78)에 이어 역대 2번째로 5년 연속 200탈삼진 고지를 밟았다. 단 167.1이닝 만에 200개를 넘긴 것이어서 어떤 의미에서는 쿠팩스보다 훨씬 대단하다고 볼 수 있다.

200탈삼진 시즌을 5차례 이상 맛봤던 다저스 투수로 나란히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돈 드라이스데일과 돈 서튼(69)이 있지만 연속 시즌 기록은 아니었다.

메이저리그 전체로는 커쇼보다 빠른 페이스로 탈삼진 숫자를 추가해간 역대 단 2명의 투수가 존재한다. 스포츠통계전문업체인 ‘스태츠’사에 따르면 메이저리그 첫 7년을 기준으로 200탈삼진 시즌 1위는 각각 6차례인 버트 블라일레븐(63)과 톰 시버(70)다.

뒤이어 커쇼를 비롯해 ‘로저 클레멘스(52), 퍼거슨 젠킨스(72), 마크 랭스튼(54)’ 등 4명이 5회다.

그만큼 역사적으로 믿기 힘든 일을 커쇼가 해내고 있다. 특히 올해는 탈삼진 능력이 더욱 두드러지는데 커쇼의 9이닝당 탈삼진 수는 종전 10.82개에서 약간 떨어졌지만 생애 최다이자 내셔널리그(NL) 1위인 10.73개(아메리칸리그 다르빗슈 유 11.35개, 크리스 세일 10.75개)를 유지했다. 탈삼진에 관한 본인 커리어의 정점에 선 시즌이 되고 있다.

투구수 108개로 마운드를 내려온 커쇼는 메이저리그 최다인 시즌 7번째 완투경기를 노려볼 수 있었으나 돈 매팅리(53) 다저스 감독의 제지로 욕심을 접었다.

대신 5경기 연속 8이닝 이상 소화 및 시즌 23경기 중 16번째 1실점 이하 경기를 펼쳤다는 데 만족했다.

이런 커쇼의 꾸준함을 보고 매팅리는 지역 일간지인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와 인터뷰에서 아주 당연하다는 듯 “지난 경기 때 소감과 다를 바 없다”며 “그냥 전형적인 커쇼 경기였다”고 농담을 던졌다.

‘4경기 14홈런’ 팀, 2루 못 밟아 ‘쩔쩔’

최근 커쇼의 공이 얼마나 위력적인지는 8월7일 이후 브라이스 하퍼(21·워싱턴)가 부쩍 살아나면서 빅리그 최고이자 유일한 7할 승률(0.720, 18승7패)을 질주하고 있던 워싱턴 타선을 쩔쩔매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여실히 드러난다.

앞선 4경기에서 14방의 홈런을 펑펑 쏘아대던 워싱턴 타선은 커쇼를 맞아 2회초 윌손 라모스(27·워싱턴)가 첫 안타를 쳤지만 이후 7회 2사후 하퍼의 시즌 11호 우중월 솔로홈런이 나오기까지 12타자 연속을 포함해 18타자 중 17명이 범타(볼넷 1개)로 물러났다.

하퍼가 2루 베이스를 밟은 워싱턴의 유일한 타자였는데 그는 올 시즌 커쇼로부터 홈런을 뽑아낸 유일한 좌타자로도 등록됐다. 이날 경기 전까지 커쇼는 좌타자 상대 ‘110타수 동안 홈런 없이 피안타 0.173 피OPS(출루율+장타율) 0.411’ 등으로 압도적인 강세를 보였다.

커쇼는 공격에서도 팀 득점에 기름을 붓는 멋진 주루플레이로 강한 인상을 심었다. 0-0의 균형이 팽팽하게 이어지던 5회말 1사후 직접 중전안타를 치고 나갔고 후속 디 고든(26·다저스)의 중전안타 때 3루로 전력 질주했다.

아마추어(고교) 시절 포수 출신으로 마운드에서는 95마일(153km) 강속구를 뿌리던 강견을 자랑하는 하퍼를 감안했을 때 다소 무모한 도전이었지만 다행히 살았고 순간의 틈을 놓치지 않은 고든도 2루로 안착했다.

이 플레이가 기폭제가 돼 다저스는 애드리언 곤살레스(32·다저스)의 유격수 쪽 내야안타 때 선취점을 뽑았고 유격수 에러까지 편승해 1점을 더 추가하며 2-0으로 달아나 사실상 승부를 가를 수 있었다.

경기 뒤 커쇼는 “거기서 무슨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다”면서 “중견수 하퍼는 굉장한 어깨를 가지고 있어 살 기회가 많지 않다고 본능적으로 느꼈다. 돌이켜 보면 무모한 시도였던 것 같은데 다행히 제대로 됐다”고 말했다.

이날 ‘2타수1안타 1득점’ 등을 추가한 커쇼는 시즌 타율이 0.173으로 올랐다. 좀처럼 보기 드문 투수 타율이 자신의 시즌 ERA(1.70)보다 높아지는 이색 현상을 연출하기도 했다.

▶ 관련기사 ◀
☞ WAS감독 "커쇼는 아예 실수를 안해, 어떤 기회조차 주지 않았다" 경의
☞ "추신수 트레이드, 초고속 팀 재건에 토대" -플레인딜러
☞ 다저스가 샌프란시스코에 역전당하지 않을 2가지 근거
☞ "류현진 패스트볼은 화살 같다" '명조련사' 블랙마저 홀려
☞ SD언론 "류현진, NL 서부지구에 공포의 대상 떠올라"
☞ 애널리스트 "커쇼, 랜디 존슨-칼튼 넘는 역대 최고 좌완"
☞ 다저스 관계자 "류현진 복귀 '콜론 영입'에 결정적 영향"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