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 마사지업소서 20대男 추락 "'쿵쿵' 소리 나더니…"

경찰 "20대 남성, 만취 상태로 업소 들어갔다"
  • 등록 2022-06-27 오전 9:40:03

    수정 2022-06-27 오전 9:40:03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마사지업소가 운영되고 있던 인천의 한 상가건물 3층에서 20대 남성이 지상으로 떨어져 숨졌다.

27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46분경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에 있는 상가건물 3층 스포츠 마사지업소에서 A(24)씨가 지상 인도로 추락했다.

현장으로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았으나 사망했다.

고객이었던 A씨는 당일 마사지를 받은 뒤 비상구를 통해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프리픽)
업주는 경찰조사에서 “마사지를 받은 A씨 방에서 ‘쿵쿵’하는 소리가 나서 가봤더니 에어컨을 밀치고 있었다”며 “제지하자 비상구로 달려가 뛰어내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탐문수사를 통해 A씨가 지난 25일부터 술을 마셨고 만취 상태로 이 업소에 들어간 사실을 파악했다.

이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업소 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업주와 종업원을 상대로 추락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불법 영업이 있었는지 여부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