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文 정치보복에 코 묻어"...임종석, 서훈 구속영장 규탄

  • 등록 2022-11-30 오전 9:23:50

    수정 2022-11-30 오전 9:23:5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문재인 정부 첫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임종석 사단법인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장은 30일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강력히 규탄하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무분별한 정치보복을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임 이사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문재인 정부에서 조직적으로 조작하고 은폐했다는 윤석열 정부의 주장은 정치적 망상에 불과하며 정치보복을 정당화해보려는 억지일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감사원을 정치도구로 삼고 검찰 권력을 무소불위로 남용하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에 코를 묻고 있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수많은 문재인 정부의 인사들이 무차별적인 압수수색과 소환, 구속영장에 시달리고 있다. 인권 따위는 눈을 씻고도 찾아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2017년 5월 10일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문 대통령 오른쪽부터)와 서훈 국정원장, 임종석 비서실장 후보자를 발표한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임 이사장은 “국정 운영의 목표와 우선 순위를 거론하는 것은 사치스런 일이 되어버렸다”며 “어디까지 무너져야 이 정치보복의 칼춤을 접고 한 번 멈춰 서서 되돌아볼 텐가”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정치보복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은 없다”며 “노골적으로 정치의 한복판에 뛰어든 검찰과 감사원은 지금이 조직의 가장 큰 위기임을 왜 보지 못하는가. 대한민국 정부는 결코 누구의 것이 될 수 없으며 정권이 바뀌어도 그 정체성은 지속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 이사장은 “욕보이고 상처주어 결국 제 살을 깎아 먹는 일은 여기서 그만두기 바란다”며 “할 일이 너무 많다. 국민들의 걱정과 원성은 쌓여만 간다. 갑자기 정치적 후진국이 되어버린 듯한 겨울 공화국 앞에서 국민과 국가, 대한민국 경제의 안위를 묻는다”면서 글을 맺었다.

앞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는 전날 문재인 정부의 대북안보라인 최고 책임자였던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이 전 정부 청와대 고위 인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처음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