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오지환 일등공신' LG, NC 상대 더블헤더 2경기 싹쓸이

  • 등록 2021-10-17 오후 9:26:05

    수정 2021-10-17 오후 9:29:02

LG트윈스 오지환.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3위 LG트윈스가 NC다이노스와의 더블헤더(DH)를 싹쓸이하면서 2위 경쟁에 다시 불을 지폈다.

LG는 17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7타점을 합작한 오지환, 김현수의 활약에 힘입어 11-1 대승을 거뒀다. 이어 열린 2차전도 구원진의 완벽계투를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최근 2연패를 끊고 이날 하루 동안 2승을 추가한 LG는 이날 키움히어로즈를 6-3으로 이긴 2위 삼성라이온즈와의 격차를 1경기로 좁혔다. 아울러 올 시즌 NC와 시즌 상대 전적을 8승 8패 동률로 마감했다.

이날 더블헤더 2연승 주역은 유격수 오지환이었다. 더블헤더 1차전에서 5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오지환은 1회초 1사 만루에서 좌중간 싹쓸이 3루타를 터뜨린 뒤 NC 포수 박대온이 송구를 놓친 틈을 놓치지 않고 직접 홈까지 밟는 원맨쇼를 펼쳤다. 이어 7-1로 달아난 4회초에도 1타점 우선상 2루타를 날리는 등 1차전에서만 4타점을 쓸어 담았다.

김현수도 2회초 2타점 적시타와 5회초 1타점 내야 땅볼 등 3타점을 책임졌다.

LG 선발 이민호는 5이닝을 3피안타 2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막고 타선의 도움까지 받아 시즌 8승(9패)째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롯데자이언츠에서 방출된 뒤 이번 시즌 LG와 계약을 맺은 베테랑 좌완 고효준도 지난해 10월 19일 이후 거의 1년 만에 1군 마운드를 밟았다. 두 번째 투수로 나선 고효준은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NC 선발 드루 루친스키는 3이닝 동안 9피안타 5볼넷 10실점(9자책점)이라는 최악의 부진을 드러냈다.

오지환은 더블헤더 2차전에서도 승리 일등공신이 됐다. 오지환은 0-0으로 맞선 6회초 1사 2루에서 NC 구원투수 원종현으로부터 중전 적시타를 뽑았다. 이 점수는 2차전에서 나온 유일한 득점이었다.

LG 포수 유강남은 8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2루 도루를 시도하는 대주자 최승민을 잡아내며 1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LG는 선발 앤드류 수아레즈가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뒤 백승현(⅔이닝), 최성훈(⅓이닝), 이정용(2이닝), 김대유(⅔이닝), 정우영(1⅓이닝), 고우석(1이닝) 등 구원투수 6명이 팀 영봉승을 뒷받침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