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싱하이밍 "박 시장, 중한관계 발전에 업적 남긴 분"

11일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찾아 조문
  • 등록 2020-07-11 오후 5:34:03

    수정 2020-07-11 오후 5:34:03

[이데일리 송주오 공지유 기자]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11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과 관련 “중한 관계에 많은 업적을 남기신 분”이라고 말했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사진=연합뉴스)
그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 시장 빈소를 방문해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때 시장님이 동영상을 만들었고, 중국 국민들이 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지난 2월 SNS을 통해 ‘힘내요 중국’이란 동영상을 제작해 올린 바 있다. 당시 응원 동영상은 국 웨이보에서 3억3000만뷰를 넘었고, 틱톡에선 1000만 시청을 돌파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박 시장은 갔지만 우리는 업적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한관계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시장의 빈소는 지난 10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이날 오전 0시께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이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박 시장은 딸은 전날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박 시장은 전날 오전 10시 44분께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 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멘 채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공관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성북구 와룡공원에 같은 날 오전 10시53분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입관식은 12일 오후에 진행될 예정이다. 당초 이날 오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영국에 체류중이던 아들 박주신씨가 이날 입국할 예정이어서 하루 연기했다. 이후 성복제를 연다다. 성복제는 초상을 치른 뒤 상복을 입고 치르는 첫 제사를 의미한다. 이후 13일 오전 8시 발인제를 지내고, 오전 8시30분 발인한 다음 서울시청으로 이동 노제를 진행할 계획이다. 오전 9시30분 서울시청을 출발해 오전 10시께 서울추모공원에 도착해 화장한 다음 경남 창녕 선영으로 출발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