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 신고 1시간 만에… 흉기 들고 살해 시도한 전남친

  • 등록 2023-01-25 오전 9:31:54

    수정 2023-01-25 오전 9:31:54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스토킹으로 112에 신고한 지 1시간 만에 헤어진 연인을 찾아가 흉기로 살해하려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기사와 무관함 (사진=연합뉴스)
25일 인천 남동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53·남)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 28분께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한 음식점에서 전 연인 B(56·여)씨의 목 등을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사건이 벌어지기 1시간여 전인 이날 오후 6시 15분께 “A씨가 계속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협박하면서 욕설도 한다”라며 경찰에 스토킹 혐의로 신고했다.

이에 앙심을 품은 A씨는 B씨를 찾아가 범행했고, 흉기에 찔린 B씨가 음식점 밖으로 달아나자 뒤쫓아가 추가로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이 모습을 목격한 행인은 “여성이 흉기에 찔렸다”라며 “의식은 있고 호흡은 하는 상태”라고 119에 신고했다.

이날 A씨의 범행으로 B씨는 목 부위뿐 아니라 얼굴과 몸 여러 곳도 흉기에 찔려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B씨는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A씨는 음식점 인근 골목길에서 행인 3명에게 붙잡혀 지구대 경찰관들에게 넘겨졌다.

그는 경찰에 “B씨와 2년 정도 사귀다가 지난해 11월쯤 헤어졌다”라며 “스토킹으로 신고해 화가 나 찾아갔다”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확인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중상이어서 아직 제대로 조사하지 못했다”라며 “정확한 사건 경위는 추가로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