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바이든 아니라 날리면? 벌거벗은 임금님은 조롱 대상”

  • 등록 2022-09-25 오후 3:17:54

    수정 2022-09-25 오후 3:17:54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유승민 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비속어 논란’에 대한 대통령실의 해명을 두고 “벌거벗은 임금님은 조롱의 대상이 될 뿐”이라고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 (사진=뉴스1)
유 전 의원은 2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바이든’이 아니고 ‘날리면’이란다. ‘미국의 이 XX들’이 아니고 ‘한국의 이 XX들’이란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비속어를 하는 모습이 방송사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빚었다.

복수의 방송사들이 공개한 보도 영상에는 윤 대통령이 행사장 현장을 빠져나가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X 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담겨 있었다.

이후 논란이 일자 대통령실은 “(해당 발언이) 미국 의회가 아니라 한국 거대 야당이고,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을 말한 것이었다며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라고 해명했다.

이를 두고 유 전 의원은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에게 확인한 내용이라고 하니 온 국민은 영상을 반복 재생하면서 ‘내 귀가 잘못됐나’ 의심해야 했다”라며 “본인의 말이니까 대통령은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막말보다 더 나쁜 게 거짓말”이라며 “신뢰를 잃어버리면 뭘 해도 통하지 않는다. 벌거벗은 임금님은 조롱의 대상이 될 뿐이다. 정직이 최선이다. 정직하지 않으면 어떻게 신뢰하겠나”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유 전 의원은 이번 회담에서 한미통화스와프 문제가 거론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비판의 메시지를 이어갔다. 그는 “방미 전 경제수석이 ‘한미 통화스와프가 논의될 것’이라고 하길래 당연히 기대를 가졌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한미 통화스와프는 말도 못 꺼냈고, 이제 와서 경제부총리는 ‘한미 통화스와프는 시기상조’라고 한다”라며 “환율 1400선이 무너졌는데 시기상조라니 어이가 없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미통화스와프가 시기상조라면 그보다 훨씬 효과가 미약한 국민연금과 한국은행 간의 100억 달러 통화스와프는 대체 왜 하는 것인가”라며 “앞뒤가 안맏는 말로 무능을 감추려고 하면 신뢰만 잃게 된다”라고 재차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무엇부터 해야 할지 대통령도, 당도 깊이 성찰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 22일에도 윤 대통령을 향해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나토 방문은 온갖 구설만 남기고, 한국까지 온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은 패싱하고, 영국 여왕 조문하러 가서 조문도 못 했다”라며 “유엔 연설은 핵심은 다 빼먹고, 예고된 한미 정상회담은 하지도 못하고, 한일 정상회담은 그렇게 할 거 왜 했는지 모르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마침내 카메라 앞에서 ‘이 XX들,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했다)”라며 “윤 대통령님, 정신 차리십시오. 부끄러움은 정녕 국민의 몫인가요?”라고 적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