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XX넣어도 돼요?"…초등학생이 선생님에 '성희롱' 문자

  • 등록 2021-09-28 오전 9:31:36

    수정 2021-09-28 오전 9:31:36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한 초등학교 교사가 자신이 담당하는 반의 학생으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작성자 A씨는 “6학년 저희 반 학생한테 성희롱 당했다. 전 여자고 학생은 남자”라면서 학생과 나눈 메시지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학생은 A씨에 “선생님 XX에 XX 넣어도 돼요?”라며 적나라한 표현을 사용해 문자를 보냈고, A씨는 “어떻게 처리하면 좋겠나. 학생에게 전화해서 물어보니 친구랑 카톡하다 실수로 보냈다고 한다”고 말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커뮤니티 이용자들이 A씨를 옹호하는 댓글을 남기자 그는 “선생님들 써주신 댓글 하나하나 다 읽어보았다. 발령 2개월 차 신규라 어찌할지 몰라서 무작정 글 올린 건데 이렇게 조언 및 응원해주시니 너무 큰 힘이 됐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일단 부장, 교감 선생님께 말씀드렸고 선생님들 말씀처럼 쉽게 넘어가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대응할 것을 예고하면서 “너무 큰 힘 주셔서 감사하다. 차후 진행 상황 공유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학부모가 알아야 한다”, “진짜 심각하다”, “어느 정도의 체벌은 필요하다”, “교권이 바닥을 쳤다”면서 분노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10세 이상~14세 미만은 촉법소년이라 규정하고 있기 때문에 범죄를 저질러도 처벌은 불가능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