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WSJ, 김연아 위한 '헌정시' 공개

  • 등록 2014-02-24 오후 7:45:08

    수정 2014-02-24 오후 7:45:08

【서울=뉴시스】 미국의 유력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14소치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아쉽게 은메달에 머문 김연아(24)를 위한 헌정시를 공개했다.

【소치(러시아)=뉴시스】 피겨여왕 김연아가 22일 오후(현지시각)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애절한 표정과 몸짓으로 ‘이매진(Imagine)’을 연기하고 있다.
WSJ은 24일(한국시간) 미국의 극작가이자 시인인 쾀 도우스(52)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제목은 ‘폐막식·김연아·예의가 아닌 은메달’.

시는 프롤로그와 4개의 연 그리고 에필로그로 구성돼 있다. 김연아에 대한 내용은 마지막 4번째 연에 ‘김연아를 위하여(for Yuna Kim)’라는 소제목과 함께 담겨있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김연아에게/그녀는 모든 게 끝나서 이제 행복하다고 말했다. 부드럽게/금메달을 놓치고서도/모두가 우승을 빼앗긴 것이라고 소란을 피워도/그녀는 무거운 짐을 내려놓아 홀가분했으리라. 나는 믿었다/여왕이 지고 있던 무거운 바위들/수년간 그녀가 견뎌야 했던 내면의 질투·분노·경외 그리고 두려움/이 모든 게 이제 끝났다고/홀가분하고 기쁘고 평안하다고/그녀가 그렇게 말했을 때 나는 행복했고 그녀를 믿었다/이제 그녀는 스케이트를 벗고 땅에 발을 내딛는다/경기장 밖으로 한 걸음 한 걸음 멀어져 간다’

도우스는 소치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WSJ에 자신의 글을 기고해왔다. 이날 시는 그의 마지막 기고로 김연아와 폐막식에 대한 느낌을 전했다.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도우스는 편파 판정 논란 속에서도 의연하게 대처하는 김연아의 모습을 보며 큰 감동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스트레칭 필수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