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XX들은..’ 해명 후 尹 "국회 협력 기대"

강선우 의원 "이 새끼들 중 한 사람으로서 유감"
김용민 "외국 나가 야당 욕설? 국민 향해 욕했나"
민주당, 사과 없이 해명한 대통령실에 유감 잇따라 표명
  • 등록 2022-09-23 오전 9:49:35

    수정 2022-09-23 오전 10:01:59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을 떠나며 “대한민국 국회의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막말 파문 후 첫 공식 메시지다.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전날 바이든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48초 간 짧은 환담을 나눴다.

이후 윤 대통령은 회의장을 떠나며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취재진 카메라에 잡혀 ‘막말 파문’이 일었다.

외신을 포함해 대부분의 언론에서 윤 대통령이 “국회(美 의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외신으로서 최초로 보도한 통신사 AFP는 윤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핵심 동맹국(key ally)을 “폄하했다(disparage)”고 표현했다. AFP는 윤 대통령이 사용한 비속어 “이XX들”은 “these f**kers”로, “쪽팔리다”는 “lose damn face”로 표현했다.

블룸버그는 “한국 대통령이 미국 의회를 모욕(insult)하는 발언이 핫마이크(비공개로 착각해 한 말이 공개돼 논란이 이는 것)에 잡혔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해당 내용을 조명하기도 했다.

(사진=MBC)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15시간 만에 브리핑을 열고 “논리로나 상황으로나 바이든이나 미국을 칭할 이유가 없다”며 “지금 다시 한번 들어봐 주시라.“국회에서 승인 안 해 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강선우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대통령님, ‘이 XX들’ 중 한 사람으로서 유감을 표한다”며 “대통령실이 국회를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사과 한 마디 없이 이런 입장을 냈나. 앞으로 ‘이 새끼들’이 얼마나 열심히 국민을 대변하는지 지켜보라”라고 비판했다.

김용민 의원은 “신속히 사과할 일을 키우고 있다. 외국에 나가 야당 욕설을 하다니 그건 국민을 향해 욕한 것”이라고 지적했고, 한준호 의원은 “김 수석님, 못 본 사이 위트가 많이 늘었다”고 비꼬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