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독]마켓컬리, 2500억 프리IPO 성공…몸값 4조원 넘었다(종합)

[마켓인]컬리 2500억 규모 프리IPO 성공
몸값 최종 4조원 인정…넉달새 60% 껑충
007작전 수준의 보안…논의 2주만에 유치
상장 후 시가총액도 5조에서 7~8조 전망
  • 등록 2021-12-01 오전 9:41:53

    수정 2021-12-01 오후 8:54:28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K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 기업)으로는 국내 첫 증시 상장을 추진 중인 마켓컬리가 2500억원 규모의 프리IPO(상장 전 투자유치)에 성공하며 밸류에이션(기업가치) 4조원 벽을 허물었다. 지난 7월 인정받은 밸류에이션 2조 5000억원과 비교하면 4개월 새 몸값이 60%나 수직 상승한 셈이다.

신선식품 부문의 가파른 실적 상승에 오픈마켓 등 신사업 진출에 박차를 가하는 상황에서 프리IPO로 탄력을 받으면서 현재 시장에서 점치는 상장 후 기업가치도 5조원에서 큰 폭으로 뛸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사진=컬리)
2500억원 ‘깜짝’ 프리IPO…몸값 4조원 넘었다

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마켓컬리 운영사인 컬리는 지난달 30일 총 2500억원(주당 10만원) 규모의 프리IPO를 유치하고 컬리 주요 주주들에게 관련 사실을 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를 한 달 남겨둔 상황에서 이뤄진 ‘깜짝’ 프리IPO 라는 게 업계 설명이다.

이번 투자로 컬리는 밸류에이션은 4조원을 인정받았다. 당초 3조7500억원으로 점쳐졌던 기업가치에 2500억원이 추가되며 4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앞서 컬리가 지난 7월 2254억원 규모의 ‘시리즈F’(6번째) 투자 유치로 밸류에이션 2조5000억원을 인정받은 점을 감안하면 넉 달 새 몸값이 무려 60%나 껑충 뛴 셈이다.

업계 설명을 종합하면 프리IPO에 참여한 투자자가 고강도 보안 유지를 조건으로 김슬아 대표 등 핵심 관계자와만 논의를 이어간 끝에 프리IPO에 성공했다. 프리IPO에 나선 투자자는 글로벌 재무적투자자(FI) 단독 투자로 알려졌으며 앞선 시리즈 투자에 참여한 FI가 아닌 신규 투자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컬리의 프리IPO는 마치 ‘007 작전’을 방불케 하는 보안과 속도전이 한몫했다는 평가다. 업계에 따르면 컬리와 투자자 양측이 지난달 프리IPO 관련 첫 논의에 나선지 약 2주 만에 2500억원 유치를 이끌어 냈다. 투자자나 컬리 모두 강한 의지를 보였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한 자본시장 관계자는 “시리즈 투자 이후 프리IPO 형태로 대규모 자금 유치를 이끌어 냈다는 점은 마켓컬리에 대한 성장 잠재력에 높은 점수를 줬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마켓컬리 측은 프리IPO 유치 사실에 대해 “민감한 사항이고 아직 논의가 진행 중인 단계로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면서도 “프리IPO 투자 유치와 이후 몸값 재산정에 대한 논의가 긍정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다.

[그래픽=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상장 후 기업가치 7~8조원도 가능 전망’

마켓컬리가 깜짝 프리IPO를 이끌어낸 원동력은 무엇일까. 시장에서는 마켓컬리가 구축한 견고한 시장 영향력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마켓컬리는 IPO 선언 이후 업계 안팎에 주요 사업 분야인 신선식품 외형 성장이 가파르다는 점을 꾸준히 어필하고 있다.

마켓컬리는 지난해 매출액 9530억원을 기록했는데 올해는 상반기에만 지난해 연간 매출액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흐름이 연말까지 이어질 경우 마켓컬리 매출액이 2조원에 육박할 것이란 설명이다. 내년 상장을 준비 중인 SSG(쓱)닷컴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이 1조731억원인 점을 고려하면 매출 면에서 앞서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최근에는 오픈마켓 진출을 공식화하며 다양성 제고에도 주력하고 있다. 컬리는 지난 9월 전자지급결제대행(PG)업체인 ‘페이봇’을 인수하며 오픈마켓 서비스를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

관심은 프리IPO라는 추가 동력을 얻은 컬리의 상장 후 기업가치에 쏠린다. 시리즈F 투자 유치 기준 당시 밸류에이션으로 책정한 마켓컬리의 상장 후 기업 가치는 약 5조원 수준이었지만 이번 프리IPO로 밸류에이션을 60% 끌어올리면서 상장 후 기업가치도 덩달아 오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매출 신장 흐름에 프리IPO 효과까지 감안하면 7조~8조원 수준까지 상장 후 기업가치 상향 조정도 가능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내년 상장을 준비 중인 신선식품 배송업체 오아시스의 상장 후 기업가치(약 1조원)와 격차를 더 벌리는 것은 물론 이베이코리아와 여성 의류 온라인 쇼핑몰 W컨셉 인수하며 덩치를 키운 쓱닷컴(예상 기업가치 10조원)에 필적하는 수준이다.

다만 늘어난 매출액만큼 영업이익 등 ‘실속’ 지표 개선과 신사업 시너지가 어떤 성적표를 내느냐도 중요하다는 관측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현재 밸류에이션은 본격적인 상장 과정 전 예상하는 수치기 때문에 향후 시장에서 어떤 평가를 받느냐가 중요하다”면서도 “프리IPO에다 실적 지표 개선 흐름이 더해진다면 최종 밸류에이션 산정에 있어 긍정적인 요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