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명 중 1명 척추질환…2030 환자만 47만명

심평원 척추질환 등 진료현황 공개
근로환경 생활습관 영향 운동 필요
  • 등록 2022-11-29 오전 10:00:36

    수정 2022-11-29 오전 10:00:36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고령화로 척추관절질환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진단 연령은 차츰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 환경과 생활습관 등의 영향으로 젊은층의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9일 공개한 척추와 관절질환 중심 의료이용 분석 결과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 5명 중 1명은 척추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환자는 1131만명으로 인구대비 22%에 이른다. 10년 전인 2011년과 비교하면 2.7%포인트 상승했다.

평균 진단연령은 2012년 41.8세였던 것이 10년만에 36.9세로 4.9세 낮아졌다. 지난해 척추관련 신규 환자 118만명 중 20~30대가 40%(47만명)나 되는 등 젊은 환자가 늘며 평균연령을 낮추고 있는 것이다.

척추질환 진단 평균 수술 연령


척추수술은 지난 한해만 12만8000건이 시행됐고 평균 수술 연령은 60.5세로 2012년보다 5.4세 높아졌다. 진단 후 3년 이내 수술 비율은 2012년 45.3%에서 2021년 9.9%로 감소했다. 반면, 진단 후 5년을 초과해 수술한 비율은 2012년 21.5%에서 2021년 85.5%로 64.0%포인트 증가해 진단 후 수술을 받는 시기가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관절질환자는 736만명으로 인구대비 14.3%에 이르렀다. 10년 전보다 2.1%포인트 늘었다. 평균 진단 연령은 매년 감소 추세로 2012년 44.7세에서 2021년 41.8세로 2.9세 낮아졌다. 신규환자수는 50대가 20.2%(23만명)로 가장 많았다.

관절질환 진단 평균 수술 연령


2021년 ‘슬관절치환술’은 6만7770건이 시행됐다. 평균 수술 연령은 71.1세로 2012년보다 1.9세 높아졌다. 진단 후 3년 이내 수술 비율은 7.3%로 2012년 대비 20.6%포인트 감소했다. ‘고관절치환술’은 2021년 3,277건이 시행됐고, 평균 수술 연령은 64.2세로 2012년보다 3.2세 높아지면서, 진단 후 3년 이내 수술 비율은 74.3%로 2012년 대비 13.2%포인트 감소했다.

근골격계 질환에서는 수술 외에 물리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를 주로 시행하는데 치료별 환자 비율을 살펴보면, 진통소염제 등 경구 투약 환자가 72.7%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물리치료 43.3% △주사 투약 38.7% △한방시술 34.2% △신경차단술 26.7% △재활치료 20.8% △관절강내주사 등 주사 통증처치 15.6% 등이 이었다.

경구 투약을 제외한 6가지 비수술적 치료를 받은 환자 중 한 종류의 치료만 시행한 비율은 33.6%였다. 두 가지 이상의 치료를 복합적으로 시행한 비율은 66.4%로 주로 2~4종의 복합 치료를 시행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미라 급여정보분석실장은 “일상생활에서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하는 생활 습관을 익히고 적당량의 운동을 꾸준히 실천하는 등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