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트니코바 굴욕, 배기완 아나운서 이은 SBS의 김연아 복수? 얼굴을 치우라

  • 등록 2014-02-24 오후 9:39:25

    수정 2014-02-24 오후 9:39:25

소트니코바 굴욕, 배기완 아나운서
소트니코바 굴욕, 배기완 아나운서
[티브이데일리 제공] 석연찮은 판정으로 금메달을 딴 피겨스케이팅 선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이해할 수 없는 황당 갈라쇼로 각종 패러디물을 양산하며 웃음을 자아내는 가운데 한국 방송국들의 깜찍한 복수가 눈길을 끈다.

24일 오전 KBS 1TV는 소치 동계올림픽 폐막식을 생중계하며 한국 선수단의 메달 일지를 자막으로 내보냈다.

이때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은메달을 딴 김연아에 대해 KBS 측은 '(실제로는 금메달인) 은'이라는 자막을 썼다. 그리고 KBS 스포츠 공식 트위터에는 "KBS 자막팀 센스 짱입니다! (실제로는 금메달인)은~속 시원한데요!"라는 글과 함께 캡처를 첨부하기도 했다.

SBS는 뉴스 엔딩 자막을 이용했다. 보도 말미 영상취재와 편집자의 이름이 들어가는 부분을 절묘하게 소트니코바 얼굴 위에 놓은 것. 소트니코바의 현재 한국에서의 입지를 볼 때 SBS의 편집은 다분히 의도적인 것으로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SBS 배기완 아나운서 역시 23일 새벽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터스 아이스버그 스케이팅팰리스에서 열린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커다란 형광색 깃발 두 개를 들고 허우적대는 소트니코바를 보고 "저걸 왜 들고 나왔죠? 거추장스럽게"라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변성진 KBS 해설위원은 "밴쿠버의 금메달(김연아)과 소치의 금메달은 질의 차이가 확연하다"고 평가했다.

앞서 21일(한국시각) 김연아는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피겨스케이팅 프리 프로그램에서 '아디오스 노니오' 연기로 144.19점을 획득, 쇼트 프로그램과 더해 219.11점으로 은메달을 땄다.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프리 점수 149.95점, 쇼트까지 총 합계 224.59점으로 금메달을 차지했으며 동메달은 이탈리아의 캐롤리나 코스트너에게 돌아갔다.

하지만 경기 후 심판이 홈이점을 이용해 소트니코바에게 편파 판정을 했다는 논란이 일었고, 현재까지도 김연아에게 금메달을 되찾아주자는 서명운동이 계속되고 있다.

해외 언론들 또한 김연아가 금메달이 아닌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는 점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며 이 논란에 집중했다. 하지만 ISU는 "모든 경쟁의 심사는 공정하고 엄격하게 진행됐다는 것을 강력하게 알리는 바다. 13명의 심판들은 무작위로 선정이 됐다. 기술점수는 논란을 피하기 위해 최고점과 최저점을 배제한 나머지 평균으로 산정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트니코바 굴욕에 누리꾼들은 "배기완 돌직구도 빵 터졌는데 자막도 빵 터지네" "배기완 아나운서 이은 SBS의 돌직구" "말로는 배기완이, 얼굴은 SBS 자막이 가려버렸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줄 길게 선 김호중 공연장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