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루메드, 금오공대 출원 '2차전지 안전성 특허' 취득

  • 등록 2023-01-25 오전 9:43:13

    수정 2023-01-25 오전 9:43:13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 셀루메드(049180)는 금오공대가 출원한 퍼스널 모빌리티 배터리 안전성 향상을 골자로 하는 핵심 특허 기술을 추가로 취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취득한 특허는 여러 대의 퍼스널 모빌리티 배터리 상태 정보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안전 기준에 미달하는 배터리를 대상으로 제어명령을 선택 전송 및 안전성을 향상할 수 있는 배터리 시스템과 관련한 내용이다.

최근 국가기술표준원에서는 전기이륜차 교체형 배터리에 대한 국가표준(KS)을 제정·고시한 바 있다. 해당 표준에는 △배터리팩에 대한 성능 △충방전용 커넥터 △통신 프로토콜 △안전성 및 내구성 시험 방법 등의 핵심 사항이 포함된 만큼, 국내에서도 본격적인 교체형 배터리 시장이 열릴 전망이다.

셀루메드는 국내 교체형 배터리 시장 선점을 위해 올해 초 세계 전기차 1위 기업인 ‘비야디(BYD)’와 전기이륜차 및 2차전지 배터리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셀루메드는 BYD와 협업뿐 아니라 자체 연구 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해 올해 안에 전기이륜차 교체형 배터리의 정부승인과 양산을 진행할 계획이다. 관련 절차는 이미 진행 중으로 연내 목표 달성을 위해 사업 진행을 가속화한다.

강용주 셀루메드 부사장은 “세계 최고의 기업인 BYD와 업무협약에 이어 세부적인 추진 사업과 역할을 명시한 본계약도 준비하고 있다”며 “전기차 및 2차전지 사업의 후발주자지만 국내와 유럽에서 교체형 배터리 시장이 활성화되고 있어 사업 성공은 물론 교체형 배터리 분야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체 기술 개발과 더불어 외부의 경쟁력 있는 특허도 적극 발굴해 나갈 예정”이라며 “핵심기술 선점을 통해 교체형 배터리 플랫폼을 전기이륜차에서 개조전기차, 드론, 선박 등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셀루메드는 지난해 12월 △교체형 배터리 스테이션 관리 솔루션 △전기차와 배터리의 원격관리 및 트래킹을 위한 핵심 기술 △전기차·전기이륜차 구동 모터의 핵심인 냉각 기술(Cooling Technology) △이차전지용 음극활 물질의 제조방법 등 2차전지 교체형 배터리 플랫폼 사업과 관련한 핵심 특허 기술들을 확보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