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퓨쳐켐, 전립선암 진단 방사성의약품 임상 3상 IND 신청

  • 등록 2020-08-26 오전 8:47:52

    수정 2020-08-26 오전 8:47:52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방사성의약품 전문기업 퓨쳐켐(220100)은 전립선암 진단 방사성의약품 ‘FC303’(프로스타뷰)의 임상 3상 임상시험계획(IND)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했다고 26일 밝혔다.

IND 승인 시 회사는 서울성모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등 국내 주요 7개 기관에서 FC303의 임상 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전립선암 진단 시 MRI가 사용되고 있으나, MRI 영상은 암세포가 작거나 PSA(전립선 특이항원) 수치가 낮을 경우 정확도가 떨어지는 한계가 있다. 반면 방사성의약품을 이용할 경우 분자 수준에서 암세포를 영상화할 수 있어 암세포가 작거나 PSA가 낮아도 전립선암 조기 발견이 가능하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퓨쳐켐은 내년 중순 임상을 종료하고 신약허가신청(NDA)을 추진할 방침이다.

퓨쳐켐 관계자는 “전임상 결과 해외 경쟁사에서 개발 중인 후보물질보다 암세포 적중률이 높은 것은 물론, 방사선 위해성이 낮고 정상 장기에서 빠르게 배출돼 우수한 효능과 안전성을 확인했다”며 “이번 임상 3상에서 대상자 범위를 늘려 약물 효과를 검증하는 한편, 미국 존스홉킨스대학병원에서 진행 중인 글로벌 임상 1상 역시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