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수진 "'고민정 후궁' 비유 논란, 가슴 아파"..결국 유감(전문)

  • 등록 2021-01-28 오전 8:42:20

    수정 2021-01-28 오후 1:45:47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조선시대 후궁에 빗대 논란이 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결국 유감을 나타냈다.

조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의 비판이 애초 취지와 달리 논란이 된 점에 유감을 표한다”고 운을 뗐다.

다만 그는 “‘권력형 성 사건’으로 치러지는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후보자에 대해 인신공격, 비하를 한 데 대한 저의 비판 글 가운데 비유적 표현이 본래 취지와 달리 모욕이나 여성 비하로 논란이 되고, 정치적 논쟁의 대상이 됐다는 사실이 안타깝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특히 저도 여성 의원으로서, 여야를 떠나 여성의 정치 참여 확대를 주장하는 입장에서 비유적 표현이 여성 비하의 정치적 논란거리가 됐다는 자체가 가슴 아프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한 번, 제 애초 취지와 달리 비유적 표현이 정치적 논란이 된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고민정 의원에게도 미안하다”며 “비유적 표현이 논란이 된 글을 내렸다”고 전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왼쪽),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뉴스1)
앞서 조 의원은 페이스북에 고 의원이 지난 4월 총선에서 당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등 정권 차원의 지원을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조선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면 더더욱 겸손해야 할 것이 아닌가”라며 “선거공보물에 허위학력을 적은 혐의, 선거운동원 자격 없는 주민자치위원의 지지 발언을 게재한 혐의에도 무탈한 것만 해도 겸손해야 마땅할 일”이라고 했다.

조 의원은 최근 고 의원이 4·15 총선 상대였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향해 “(서울)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다”고 비난한 것을 비판하면서 이 같은 표현을 썼다.

그러자 민주당은 “‘막말 정치’의 끝을 보이는 조수진 의원, 성희롱 발언에 즉각 사과하고 국회의원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조 의원은 “인신공격, 막말을 한 사람은 고민정”이라며 “달을 가리켰더니 손가락을 비난하는 형국”이라고 반박했다.

이후 고 의원은 조 의원을 모욕죄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페이스북에 “조 의원이 ‘선거공보물에 허위학력을 적은 혐의’라고 (저에 대한)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에 대해서도 고소를 진행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 의원은 전날 조 의원의 주소지인 서울 용산경찰서에 고소장을 냈다.

그는 “조 의원은 국민 세금을 받는 제1야당의 국회의원이다. 그냥 참고 넘기라는 분들도 있겠지만, 그러지 않을 생각”이라면서 “민·형사 모두를 검토한다”고 경고했다.

고 의원은 또 조 의원을 향해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는 말은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주민들의 판단을 무시하는 폄하 발언”이라면서 “광진을 주민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다음은 조수진 의원의 유감 표명 전문이다.

저의 비판이 애초 취지와 달리 논란이 된 점에 유감을 표합니다.

‘권력형 성 사건’으로 치러지는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후보자에 대해 인신공격, 비하를 한 데 대한 저의 비판 글 가운데 비유적 표현이 본래 취지와 달리 모욕이나 여성 비하로 논란이 되고, 정치적 논쟁의 대상이 됐다는 사실이 안타깝습니다.

특히 저도 여성 의원으로서, 여야를 떠나 여성의 정치 참여 확대를 주장하는 입장에서 비유적 표현이 여성 비하의 정치적 논란거리가 됐다는 자체가 가슴 아픕니다.

다시 한 번, 제 애초 취지와 달리 비유적 표현이 정치적 논란이 된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조수진 올림.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