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디스인플레이션” 또 언급…비트코인, 상승

비트코인, 2.3% 올라 2만3270달러대 거래
가상자산 전체 시총, 3.5% 증가
1월 고용 보고서 충격에 시장 파월 입 주목
예상보다 덜 매파적인 발언에 안도하는 분위기
  • 등록 2023-02-08 오전 9:28:37

    수정 2023-02-08 오전 9:28:37

[이데일리 임유경 기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디스인플레이션(물가상승 둔화)’을 재차 언급하면서, 위험사잔으로 분류되는 가상자산도 일제히 상승했다.

8일 가상자산 시황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오전 8시30분 기준) 비트코인 시세는 24시간 전 대비 2.3% 상승한 2만3270달러를 기록했다.

비트코인에 이어 두 번째로 시가총액이 큰 이더리움도 3.5% 상승해 1672달러에 거래 중이다. BNB, 리플, 카르다노, 도지코인 등 시총 상위권에 있는 주요 코인들도 일제히 2~4%씩 올랐다. 전체 가상자산 시총 규모는 3.27% 커진 1조9억달러가 됐다.

(사진=Xinhua)
이날 가상자산 투자자들은 파월 의장의 입에 주목했다. 파월 의장은 7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이코노믹클럽 행사에서 “디스인플레이션이 시작됐다”고 재차 발언했다. 파월 의장은 지난 1일 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디스인플리이션’이라는 단어를 총 13번 언급한 바 있다.

이날 파월 의장은 “디스인플레이션이 시작됐다”면서도 “주택, 서비스 부문에서는 아직 (디스인플레이션이) 나타나지 않아, 일정 기간 금리를 긴축 기조로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월 FOMC 때와 비슷한 수준의 발언이다.

파월 의장이 FOMC 이후 공식 석상에서 입을 연 건 이번이 처음이다. FOMC 이후 미국 노동시장이 여전히 과열돼 있다는 경제지표가 나온터라, 시장은 파월 의장이 더 강경한 발언을 내놓을 수 있다고 보고 긴장했었다.

미국 가상자산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파월 의장 발언 이후 가상자산 시장이 상승한 이유에 대해 “파월의 발언이 비둘기파적이라고 보긴 어렵지만, 1월 고용 보고서가 나온 이후 첫 공개 발언인데 생각보다 덜 매파적이라고 받아들인 것 같다”고 해석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우량주를 모아 놓은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0.78% 상승했고,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각각 1.29%, 1.90% 올랐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