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쓰나미 사망자 최소 168명…피해 보고 후 급증

부상자 584명→745명, 실종자 20명→30명으로 늘어
피해자 모두 현지 주민…"더 늘어날 수 있어"
22일 밤 순다해협 판데글랑·세랑·람풍 해변에 쓰나미 강타
화산 폭발 따른 해저 산사태가 원인으로 추정
  • 등록 2018-12-23 오후 4:33:55

    수정 2018-12-23 오후 4:33:55

/AFP PHOTO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22일(현지시간) 밤 인도네시아를 강타한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가 168명으로 늘어났다. 쓰나미 피해를 입은 곳은 순다 해협의 판데글랑과 세랑, 람풍 남쪽 지역이다. 모두 휴양지다.

23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의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대변인은 이날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 수가 최소 168명으로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이날 오전 10시까지 62명으로 집계됐지만, 피해 상황이 보고되면서 100명 넘게 증가했다. 부상자와 실종자도 각각 584명→745명, 20명→30명으로 늘었다. 피해자는 모두 현지 주민으로 알려졌다. 누그로호 대변인은 추후 사상자 규모가 확대될 수 있다고 밝혔다.

누그로호 대변인은 앞서 최초 성명에서 “전날 오후 9시 30분 경 약 3m 높이의 해일이 인도네시아 남부 수마트라 해변과 자바 섬 서쪽 끝을 강타했다”면서 판데글랑, 세랑, 남부 람풍 3곳이 큰 피해를 입었다고 전했다. 그는 또 “가옥 430채, 호텔 9곳이 심하게 손상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두 번째 발표에선 “잔해에 깔린 주민들을 구조하기 위해 중장비를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 기상기후지질청(BMKG)는 화산 폭발로 해저에서 발생한 산사태가 쓰나미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BMKG의 드위코리타 카르나와티 청장은 “특별한 지진 활동이 없는데도 발생했다. 지난 9월 술라웨시섬 팔루 지역의 대형 쓰나미와 마찬가지로, 아낙 크라카타우 화산 분화가 해저 산사태를 일으켜 쓰나미의 방아쇠를 당겼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아낙 크라카타우 화산은 22일 낮부터 오후 9시까지 4차례 분화했다.

한편 환태평양 조산대, 이른바 ‘불의 고리’에 위치한 인도네시아에선 지난 9월 28일 보르네오 동쪽 술라웨시섬 팔루에서 진도 7.5의 지진과 쓰나미가 발생해 2000명이 넘게 사망했다. 10월에도 집중호우 및 홍수로 수마트라섬 북부에서 20명이 목숨을 잃었다.

CNN 홈페이지 캡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