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5.78 25.24 (+0.84%)
코스닥 1,009.03 14.72 (+1.48%)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아프간 자살 테러에 “품안에서 아이 죽었다”

길에서 죽어가던 아이 병원 데려가던 중 사망
ISIS 배후 지목
사망자 100명…아프간인 90명 ·미군 13명
  • 등록 2021-08-27 오전 9:56:51

    수정 2021-08-27 오전 9:56:51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서 발생한 자살 폭탄 테러로 안고 있던 아이가 죽었다는 가슴 아픈 사건이 전해졌다. 사진은 카불에서 부상당한 사람들이 병원으로 향하는 모습이다.(사진= AFP)


[이데일리 김다솔 인턴기자] 아프가니스탄의 카불 공항에서 발생한 자살 폭탄 테러로 아이가 품 안에서 죽었다는 가슴 아픈 사건이 전해졌다.

2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에 따르면 지난 26일 공항 내부에서 밖으로 연결되는 애비 게이트에서 발생한 폭발 테러로 한 아프간인에 안겨 병원으로 향하던 여자아이가 사망했다.

자신을 ‘칼’이라고 소개한 이 남성은 이날 길에서 죽어가는 소녀를 발견했고, 병원에 데려갔다. 하지만 소녀는 의사의 손길이 닿기도 전에 칼의 품에서 숨을 거뒀다.

칼은 폭스뉴스와의 전화연결을 통해 자신이 미 해군 부대에서 근무했던 아프간인이며, 사건 당일 비행기를 타고 나라를 탈출하기 위해 공항을 찾았다고 밝혔다.

칼은 “군중 속에서 폭발이 발생했다”며 “많은 사람들이 다쳤고, 내 팔에 안겨 있던 5살짜리 아이가 죽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겠지만 몇몇 미국인들도 부상을 당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폭스뉴스는 ‘빌’이라는 카불의 제보자를 인용해 “이 폭발을 ISIS(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가 계획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공항 밖 혼잡한 상황은 “혼란을 초래하고 자살 테러를 하기에 완벽한 상황이었다”며 “수천명의 사람들이 짐을 들고 작은 공간에 밀집해 있었다”고 당시 현장을 설명했다.

한 미국 관리에 의하면 이 테러 공격 이후 애비 게이트에서 총격전이 벌어졌는데, 이곳에는 나라를 떠나기 위한 약 5000명의 아프간인과 몇몇 미국인들이 있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현재까지 집계된 사망자는 13명의 미군과 90여명의 아프간인 등 100명이 넘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