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조정장 초입…내후년까지 패닉셀 쏟아진다"[복덕방기자들]

[돈이보이는 창]
정세윤 리치고팀장 인터뷰 "자산 잘 지켜서 원하는 아파트 매수 준비"
"가파른 급리 인상에 거래 급감…"길면 4년 후에도 흐름 좋지 않을 것"
  • 등록 2022-10-16 오후 3:48:56

    수정 2022-10-16 오후 9:20:03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아직은 조정장 초입이다.”

정세윤 리치고 팀장은 16일 이데일리 유튜브 채널 ‘복덕방기자들’에 출연해 최근 주택 시장 상황을 이렇게 진단했다. 그는 “패닉셀(공포에 의한 매도)이 적어도 내년~내후년 사이에는 나타나리라 판단한다”고 말했다.

정 팀장은 “서울 부동산 시장 조정세가 4분기부터 시작될 것 같다고 말했는데 생각보다도 빠르게 시장이 얼어붙는 것을 볼 수가 있다”고 말했다. 정 팀장은 5월 복덕방기자들에 출연해 “4분기부터는 조정장이 시작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지난 8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5054건으로 지난해보다 80% 넘게 줄었다. 가격도 8월 기준 0.29% 하락해 글로벌 금융위기 중이던 2009년 1월(-0.55%)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정 팀장 전망보다도 시장이 더 빠르게 얼어붙는 이유는 무엇일까. 정 팀장은 “올 7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지금 현재 전국 부동산 시장이 조정세에 접어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며 “금리 인상이 가팔라지면서 가계 대출에 부담을 느끼는 집주인들이 매물이 내놓기 시작했고 급매물이 나오다 보니 가격이 더 내려갈 것이라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매수자 사이에 관망세가 짙어지고 거래가 급감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거래가 안 되다 보니까 매매 매물을 전세 물건으로 돌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아직 패닉셀 단계에 진입하진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

정 팀장은 한동안 하락세가 이어지겠다고 예상했다. 그는 “1~2년, 길면 4년 내에도 흐름이 좋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동안 금리 인상 등 하락 요인이 강하게 작용할 수 있어서다. 그는 “작년, 재작년에 매수세가 굉장히 강했는데 금리 인상이 되면서 이때 집을 위해 가계 대출이 점점 더 부담스러워질 것”이라며 “사람들의 심리가 공포에 치달을 때 진짜 본격적으로 시장 변곡점이 시작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렇다면 반등 시점은 언제일까. 정 팀장은 “가격이 어느 정도 하락해 시장이 보합세에 접어드는 시점과 실수요자에 대한 대출 규제 완화가 맞물리게 될 때 이때부터 부동산 시장의 흐름이 다시 긍정적으로 변화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가격 하락세가 한동안 지속해야 정부가 대출 규제 완화를 검토할 것이란 관점에서다. 그는 등록 말소된 임대사업자 매물이 본격적으로 시장에 풀리는 2024년 이후를 시장 전환점으로 짚었다.

이런 상황에서 내 집 마련은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정 팀장은 ‘타이밍’을 강조했다. 그는 “(가격이 조정받는 상황에선) 입지가 좋은 지역과 아파트 이런 곳도 미계약분이나 미분양이 조금씩 발생하기 시작한다”며 “언젠간 매수할 기회가 오기 때문에 투자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자신의 자산을 잘 지키고 불려서 본인이 원하는 지역 내 아파트를 매수할 준비를 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택 구매를 서두르기보다는 시장 상황을 관망하는 게 낫다는 뜻이다. 갈아타기를 노리는 1주택자에도 “언제든 기회가 분명히 오기 때문에 지금 거주 만족도보다는 투자 가치가 우선시한다면 우선 매도 비중을 늘리는 건 어떨까 말하고 싶다”고 조언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