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클, 엔투비와 전자입찰시스템에 블록체인 적용

입찰정보 블록체인에…투명성 보장
  • 등록 2022-06-08 오전 9:33:09

    수정 2022-06-08 오전 9:33:09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유라클은 포스코그룹 소모성 자재 구매대행(MRO) 계열사인 엔투비의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엔투비는 유라클과 함께 민간기업 최초로 전자입찰시스템에 블록체인을 적용한다. 공급사의 입찰 정보와 계좌정보 등 주요 데이터의 위·변조를 방지하고 신뢰성을 확보하는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관리 체계를 마련하는 것이다.

향후 사용자 통합인증 관리, 입찰 서류 제출 업무 효율화 등의 과제도 추진할 계획이다.

유라클은 이번 사업에서 블록체인 미들웨어 ‘헤카테 커넥터’를 적용한다. 별도의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 없이 API를 통해 곧바로 엔투비의 구매시스템과 블록체인 엔진을 연게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권태일 유라클 대표는 “유라클은 단순 시스템 구축을 넘어 블록체인 적용과 확산을 위한 단계별 적용 컨설팅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며 “국내 기업들이 보안, 신뢰성 등의 어려움을 블록체인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앞장서서 생태계를 조성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